(신년사)김준 SK이노 사장 "딥체인지 2.0 가속화"
"혁신을 기반으로 가시적 성과가 필요한 새 출발선에 있어"
입력 : 2018-01-02 17:34:01 수정 : 2018-01-02 17:34:0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이 그룹 차원의 조직 혁신 프로그램 '딥체인지 2.0' 가속화를 통한 또 한 번의 도약을 다짐했다.
 
김 사장은 2일 올해 신년사를 통해 "지난해 '잘 하던 것은 더 잘하고, 안 하던 것은 새롭게 잘 하자'는 딥체인지 2.0 추진으로 창사 이래 최대 경영실적 달성과 탄탄한 사업 구조를 만들어 냈다"며 "올해도 딥체인지 2.0 실행 본격화를 통해 더 강하고, 더 좋은 회사를 만들어 가자"고 말했다.
 
지난해 성과와 성장 잠재력에 대한 확신을 토대로 글로벌 에너지·화학 일류 기업이라는 목표를 향해 한 발 더 나아가자는 취지다. 이를 위해 보다 넓은 시야를 통해 새로운 기회를 선점해 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이 같은 목표 달성을 위해 딥체인지 2.0 실행 가속화를 비롯, 고유 인프라를 통한 사회적 가치 연계, 일하는 방식의 혁신으로 대표되는 조직 문화 정착 등을 강조했다.
 
구체적으로는 차세대 동력인 화학 사업은 지난해 인수한 사업들의 시장 안착에 집중하는 한편, 고부가 제품 포트폴리오 확보와 중국 중심의 성장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또 하나의 성장 축으로 꼽히는 배터리 사업 역시 성능 개선 및 원가 경쟁력 제고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또 단순히 경쟁자를 이겨내려는 발상에서 벗어나, 공유 인프라를 통해 스스로 환경을 바꾸고 시장을 재구성해 이해관계자와 사회를 위한 새로운 가치와 시장을 만들어 내는 것에 더 집중하자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조직 문화의 변화를 언급했다. 구성원 각자 자발적으로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고, 이를 가시적인 성과로 연계해 내는 패기 발현의 과정이 진정한 딥체인지를 가능하게 한다는 취지에서다. 때문에 임직원들이 항상 문제의식을 가지고 생각을 전환하는 일하는 방식의 혁신 역시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우리는 딥체인지 2.0의 실행을 본격화해 실질적인 성과를 이뤄야 하는 또 다른 출발선상에 서 있다"며 "구성원 개개인이 더 강하고 더 좋은 회사를 만드는 주체라는 사실을 잊지 말고, 새해 새 마음으로 다시 한 번 도약의 발판에 함께 올라서자"고 말했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