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금호타이어, 상표권 사용료 합의 소식에 강세
입력 : 2017-07-10 11:12:52 수정 : 2017-07-10 11:12:52
[뉴스토마토 강명연기자] 금호타이어(073240)가 매각의 최대 걸림돌이었던 상표권 사용료 요율 협상에서 채권단이 금호그룹 의견을 일부 수용함에 따라 매각에 속도가 붙을 거라는 기대감에 강세다.
 
10일 오전 11시10분 현재 금호타이어는 전날보다 350원(4.31%) 오른 8470원에 거래되고 있다.
 
금호타이어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채권단은 금호타이어 인수에 나선 중국 더블스타가 브랜드 명칭을 계속 사용하는 조건으로 연 매출의 0.5%를 12년6개월간 금호그룹에 지급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이 요구했던 사용료율을 채권단이 받아들이면서 매각 속도가 빨라질 거라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브랜드 사용료 지불 기간이 20년에서 12년6개월로 줄어든 점을 들어 박 회장 측이 채권단 합의를 수용하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20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금호타이어(73240)3,7104,440(19.68%)
한국콜마(161890)39,80068,900(73.12%)
효성화학(298000)183,500285,000(55.31%)
효성첨단소재(298050)411,500573,000(39.25%)
HD현대(267250)59,20082,200(38.85%)

  • 강명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