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9명 "번아웃 증후군 겪어"
해소법 1위 '급여 인상·성과급 지급'
입력 : 2016-12-01 09:17:34 수정 : 2016-12-01 09:17:34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일에 몰두하다가 무기력감에 빠져 일을 정상적으로 수행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번아웃(Burn out)’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일 사람인(대표 이정근)이 직장인 1032명을 대상으로 ‘번아웃 증후군을 겪은 경험 여부’를 설문한 결과, 88.6%가 ‘경험한 적 있다’라고 답했다.
 
직급별로 살펴보면, ‘대리급’의 응답비율이 94.6%로 단연 높았고, ‘과장급’(90.2%), ‘사원급’(86.3%), ‘부장급’(85.2%), ‘임원급’(69.2%) 순이었다.
 
번아웃이 온 이유로는 가장 많은 65.3%(복수응답)가 ‘체계적이지 못한 업무 진행’을 꼽았다. 다음으로 ‘과도한 업무량’(58.9%), ‘업무 관련 커뮤니케이션 어려움’(32.9%), ‘소위 ‘갑’이 다수 존재’(31.8%), ‘성과 인정 받지 못함’(31.5%), ‘불가능한 업무 지시 받음’(23.6%), ‘성과에 대한 압박’(22.1%) 등으로 나타났다.
 
무기력감을 느끼는 것이 직장생활에 미치는 영향으로는 ‘업무 집중력 저하’(74.4%,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고, ‘퇴사 욕구 상승’(72.9%)이 바로 뒤를 이었다. 이밖에 ‘삶에 회의가 오고 목표 상실’(55.5%), ‘회사에 대한 반발 커짐’(50.3%), ‘성과 감소’(28.2%), ‘잦은 야근’(26%), ‘직무 거부’(13.8%), ‘동료들과의 갈등 심화’(12.4%) 등의 영향을 받고 있었다.
 
또, 무려 99.8%는 번아웃이 질병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피로감’(77%, 복수응답), ‘의욕상실’(69.7%), ‘잦은 분노와 짜증’(56.9%), ‘두통’(40.4%), ‘수면장애’(38.4%), ‘위장장애’(32%), ‘폭식’(27.2%), ‘우울증, 공황장애 등 정신질환’(23.4%), ‘근육통’(13.7%), ‘식욕부진’(11.7%) 등을 호소했다.
 
이로 인해 직장생활에 대한 만족도는 굉장히 낮았다.
현재 직장생활에 대한 만족 수준의 평균은 100점 만점에 49.3점으로 낙제 수준이었다. 세부적으로는 ‘50점’(20.1%), ‘60점’(19.1%), ‘70점’(13.6%), ‘30점’(9.3%) 등의 응답 순이었다.
 
그렇다면, 일의 의욕을 높이기 위해 회사 차원에서 지원이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
직장인들이 필요로 하는 회사 차원의 지원 1순위는 ‘급여 인상 및 성과급 지급’(58.7%, 복수응답)이었다. 계속해서 ‘정시퇴근 등 일과 삶의 균형 유지’(56%), ‘서로를 존중하는 기업문화 조성’(45.7%), ‘휴가 등 리프레시 제도 시행’(45.3%), ‘업무 전문성의 향상 기회 제공’(27.5%), ‘직원들에게 자기계발 기회 제공’(24.8%) 등이 이어졌다.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다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