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타운, 1년만에 매출 2500억원 달성
구매고객 435만명 넘어…'쇼핑명소' 자리매김
원거리 방문 고객비중 38%…지역적한계 극복
입력 : 2016-06-16 15:34:21 수정 : 2016-06-16 15:34:21
[뉴스토마토 이성수기자] 이마트(139480)는 지난해 6월18일 이마트의 유통 노하우를 집약해 선보인 이마트타운 킨텍스점이 오픈 1년만에 매출 2535억원, 구매고객 약 435만명으로 전국 이마트 점포 중에서 손꼽히는 대형 매장으로 자리잡았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년 동안 이마트타운은 기존 이마트와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며, 일산 지역은 물론 수도권 서북권 상권의 대표적인 쇼핑 명소로 성공적인 자리매김한 것으로 평가된다.
 
평균 객단가 역시 11만4000원 수준으로, 기존 이마트 대형점포보다 2배 이상, 트레이더스보다 60% 가량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타운 성공의 가장 큰 성과는 그 동안 우리나라의 대형마트가 갖고 있었던 지역적 한계를 극복했다는 점이다.
 
대형마트 상권은 '동네상권'으로 성장을 위해 상권을 넓히는 것이 상대적으로 어렵다는 것이 공통된 의견이었다.
 
하지만 이마트타운은 일렉트로마트, 더 라이프 등 전문점은 물론, 다양한 테넌트 등을 앞세운 '복합 유통 문화 공간'을 표방해 그동안의 대형마트 상권의 한계를 깨고 광역상권으로의 확장에 성공했다.
 
실제 지난 1년간 이마트타운을 방문한 고객 중 20km 이상의 원거리 방문 고객 비중은 전체에서 38%로, 기존의 다른 점포들과 비교가 불가능한 수준이다.
 
기존의 이마트 점포는 점포를 중심으로 반경 3km 이내 지역이 핵심 상권으로 점포 매출의 절반 가량을, 반경 5km까지가 전략 상권으로 20~25% 정도의 매출 비중을 차지하고, 5km 이상의 광역 상권으로 나머지 매출 비중을 차지한다. 이 마저도 10km를 넘어서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0% 이하로 급격하게 떨어진다.
 
이를 감안하면, 이마트타운이 20km가 넘는 지역에서 방문하는 구매고객 비중이 38%에 달한다는 것은 지역적 한계를 뛰어넘어 광역상권 내에서 대표적인 ‘쇼핑 문화의 중심지’로 자리잡았다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핵심상권과 전략상권의 크기도 더욱 넓혔다는 것으로도 해석돼 명실상부한 광역 점포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한 것으로 평가된다.
 
실제로 이마트타운은 오픈 당시에는 핵심상권을 일산 동구와 서구에 한정했으나, 고객 소비 패턴 분석을 통해 덕양구와 파주, 김포시 일부까지 핵심상권을 확대 적용했으며, 전략상권 역시 서울 은평구와 마포구, 강서구, 은평구까지 확대했다.
 
또 일렉트로마트와 더 라이프, 피코크 키친 등 전문점을 찾는 젊은층 고객들이 증가하면서 이마트타운 고객층이 기존 점포에 비해 크게 젊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마트타운의 연령대별 고객 구성비를 살펴보면, 30대 고객 비중이 39%로 가장 높게 나타났는데, 이는 기존 이마트 점포에 비해 10% 가량 높다.
 
기존 이마트 점포의 경우 40대 고객 비중이 가장 크고, 50대 고객 비중 역시 20%를 넘어 주력 고객층으로 자리잡고 있으나, 이마트타운에서는 30대 고객이 크게 늘면서 상대적으로 50대 이상 고객 비중이 크게 줄었다.
 
이마트는 이처럼 젊은 고객들이 이마트타운을 많이 찾는 이유를 일렉트로마트, 더 라이프, 피코크 키친과 같은 전문점 효과라고 설명했다. 이마트타운의 전문점들이 젊은 소비자층을 중심으로 오픈시부터 알려지고, 방문 후기 등이 SNS에 잇달아 게시되는 등 입소문을 타면서 30~40대 고객을 중심으로 상승효과가 발생했다는 것이다. 실제 SNS에 올라온 이마트타운 관련 게시물은 8만건이 훌쩍 넘는다.
 
전문점 효과는 주요 고객 연령층을 낮춘 것 외에도 고객들이 매장에서 머무르는 시간을 증가시키는 효과를 일으킨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이마트는 이마트타운을 방문한 고객이 이마트와 트레이더스는 물론, 다양한 전문점을 중심으로 한 체험 매장 등으로 더 오랜 시간 동안 매장에 체류하면서 대형마트가 체류형 매장으로의 변신에도 성공했다고 설명했다.
 
고객 체류시간 증가는 주차장 이용 시간을 분석해보면 한 눈에 알 수 있다.
 
이마트타운 방문 고객의 평균 주차시간은 약 2시간2분으로 서울지역 대형 점포 평균 이용시간인 1시간7분에 비해 55분 더 길었다. 특히 2시간 이상 이용하는 고객 비중이 29.3%로 기존 점포의 12.2%보다 2배 이상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오픈 초기 이마트타운내 이마트와 트레이더스, 각종 전문점 중 2개 이상의 매장을 동시에 이용하는 교차 이용 고객 비중은 57% 가량이었으나, 올해 5월 기준으로 이 같은 교차 이용 고객 비중은 67%로 10% 가량 증가했다. 이 중 이마트와 트레이더스를 동시에 이용하는 고객 비중은 절반을 넘어서는 53%로 분석됐다.
 
이마트타운은 최초로 이마트와 트레이더스가 동시에 입점하면서, 두 매장 사이의 제살깎기, 즉 '카니발라이제이션'에 대한 우려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이에 대해 이마트타운의 지난 1년간 성과를 분석해보면, 두 매장간의 고객 충돌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으며, 오히려 이마트타운을 방문한 소비자들이 각각 매장들에 대한 필요와 효율적인 쇼핑을 위해 매장들을 함께 이용하면서 오히려 매장간의 시너지 효과가 톡톡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이마트는 이마트타운의 지난 1년이 향후 이마트 전체의 성장을 위한 새로운 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이마트타운의 성공 요소들을 확대시키기는 데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먼저 이마트타운을 통해 검증을 마친 전문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일렉트로마트의 경우, 부산 센텀시티와 영등포 타임스퀘어, 판교 알파돔시티에 잇달아 추가 출점했으며, 더 라이프도 부산 센텀시티에 2호점을 출점하는 등 확장에 나서고 있다.
 
특히 일렉트로마트의 경우 이마트타운의 경험을 바탕으로 더욱 발전된 새로운 형태의 매장으로 출점하고 있으며, 왕십리점과 죽전점 등 기존 이마트 가전 매장 리뉴얼과 하남 스타필드 등에 추가 출점해 올해 안에 매장 수를 10개까지 늘릴 계획이다.
 
더 라이프 역시 하남 스타필드에 3호점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 이마트는 오는 2018년에는 위례신도시에 두번째 이마트타운 매장을 출점해 이마트 성장의 동력으로 키워갈 계획이다.
 
위례 신도시에 들어서게 될 이마트타운 2호점은 이마트타운 킨텍스점의 경험과 성과를 바탕으로 새로운 MD와 테넌트 등을 신규로 개발해, 또 다시 새로운 점포로 개발될 예정이다.
 
이갑수 이마트 대표는 "차별화된 매장을 선보이고자 하는 이마트의 노력과 새로운 콘텐츠를 원하는 고객들의 니즈가 만나 이마트타운이 오픈 1년만에 가장 사랑 받는 점포로 자리잡았다"며 "향후 고객의 삶 자체를 공유하는 라이프셰어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마트타운은 오픈 1주년을 맞아 오는 29일까지 2주간 그간의 고객 성원에 보답하기 위한 다양한 할인행사를 펼친다.
 
(사진제공=이마트)
 
이성수 기자 ohmytru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