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전기차 제작 위해 전 테슬라 엔지니어 영입
입력 : 2016-04-20 02:49:12 수정 : 2016-04-20 02:49:12
[뉴스토마토 유희석기자] 애플이 전기자동차 개발을 위해 테슬라 출신의 고위급 엔지니어를 영입했다. 
 
미국의 전기자동차 전문매체 일렉트렉은 19일(현지시간) 애플이 테슬라의 자동차 엔지니어링 담당 부사장이었던 크리스 포릿을 고용했다고 보도했다.
 
포릿은 영국 자동차업체 랜드로버, 애스턴 마틴 등에서 경력을 쌓았으며 2013년부터 작년까지 테슬라에서 모델S와 모델X 개발에 참여했다.
 
애플은 비공식적으로 전기차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포릿은 올해 1월 사직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진 애플의 엔지니어링 담당 부사장 스티브 자데시키의 후임으로 일할 전망이다.
 
애플은 최근 전기차 관련 인재 영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해 테슬라와 폭스바겐 출신 무인자동차 관련 인력이 애플로 이동했다. 크라이슬러의 25년 경력의 베테랑 더그 베츠도 고용했다. 
 
여기에 테슬라도 애플 출신 인력을 고용하면서 애플과 테슬라간 인재 확보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다.
 
유희석 기자 heesu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희석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