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대외 악재에도 제한적 하락(마감)
입력 : 2016-04-18 16:29:42 수정 : 2016-04-18 16:29:42
[뉴스토마토 박상정기자] 코스피가 대외 악재를 만나며 약보합권에서 거래를 마쳤다. 다만 외국인 매수에 장중 서서히 낙폭을 줄이며 제한된 하락에 그쳤다. 일본 닛케이225지수 3.4%, 중국 상해종합지수 1%대 조정받았다는 것을 감안하면 선전한 것이다. 
 
산유국 회의에서 정유 생산량 동결에 합의하지 못했다는 소식과 일본, 에콰도르 등 전세계 각지의 지진 소식에 투자심리가 위축되며 18일 코스피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3.36포인트 내린 2001.35에 거래를 시작했다. 장중 한때 2000선을 내주기도 했지만 외국인이 서서히 매수폭을 늘리며 코스피지수도 낙폭을 줄여갔다. 종가는 전날보다 5.61포인트(0.28%) 내린 2009.10에 형성됐다. 
 
사진/뉴시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1998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기관과 개인이 각각 1410억원, 444억원을 팔아 치웠다. 
 
업종별로는 음식료품(0.86%)이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총선 부담감을 덜고 제품가격 상승 가능성이 제기 되면서 음식료주에 매수세가 몰렸다. 운수장비(0.78%), 은행(0.68%), 화학(0.61%), 섬유·의복(0.49%)이 올랐다.  반면 보험업종은 5.29% 급락했다. 삼성생명(032830)이 삼성그룹 내 금융지주사 설립 가능성이 희박해졌다는 보도에 9.09% 급락했다. 그밖에도 알리안츠생명 한국법인이 중국 안방보험에 헐값 매각되며 보험사 전반이 평가절하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악재로 작용했다. 동부화재(005830), 현대해상(001450), 메리츠화재(000060) 등도 1~5%대 동반 하락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은 혼조세였다. 삼성전자(005930)한국전력(015760)은 미미한 수준의 조정을 받았다. 일본 지진 관련 반사이익이 기대되는 종목들은 선전했다. 현대차(005380)(1.65%), 아모레퍼시픽(090430)(1.50%), 현대모비스(012330)(0.62%), LG화학(051910)(0.60%) 등은 상승 마감했다.
 
코스닥은 전거래일 대비 0.28포인트(0.04%) 떨어진 695.34에 장을 마쳤다. 
 
 
박상정 기자 auraps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상정

쉽게 증시를 풀어주는 쉬.운.여.자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