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공간공유 서비스 '스페이스클라우드'에 투자
3월 말 새로운 모습의 '스페이스클라우드' 선보일 예정
입력 : 2016-01-18 11:26:23 수정 : 2016-01-18 11:26:59
[뉴스토마토 류석기자] 18일 NAVER(035420)(네이버)는 공간공유 서비스 '스페이스클라우드'에 투자하고, 관련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현재 스페이스클라우와 함께 서비스를 개선해 나가고 있으며, 새로운 모습의 스페이스클라우드를 오는 3월 말 공개한다. 투자 금액은 비공개다. 
 
스페이스클라우드는 유휴 공간 활성화를 목표로 지난 2014년 9월 출시한 서비스다. 공간 호스트가 사용하지 않는 공간 정보를 자유롭게 등록하면 이용자들이 필요한 공간을 시간 단위로 편리하게 예약·결제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플랫폼이다.
 
현재 회의실, 스터디룸, 파티룸, 레저시설, 공방, 월드컵경기장까지 800개 이상의 다양한 비즈니스, 생활문화 공간들이 스페이스클라우드 안에서 이용자들과 만나고 있다.
 
네이버 관계자는 "유휴 공간 자원을 활용해 공간공유 생태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자 하는 스페이스클라우드의 가능성을 보고 투자를 결정했다"며 "공간이 필요한 사람과 공간을 공유하고자 하는 사람을 더 잘 연결하는 플랫폼을 만들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페이스클라우드. 사진/홈페이지 화면 갈무리
 
류석 기자 seokitnow@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류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