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이란발 호재·대우조선 악재 속 제한적 상승
입력 : 2015-07-15 16:40:05 수정 : 2015-07-15 16:59:26
 
코스피지수가 이란 핵 협상 타결 훈풍과 외국인의 매수에 힘입어 2070선을 회복했다. 다만 대우조선해양의 워크아웃설이 관련 종목의 급락으로 이어지면서 코스피지수도 상승폭이 제한됐다. 15일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9.15포인트 오른 2068.38에 거래를 시작했다. 장초반 이란 호재를 안고 건설, 화학주들이 급등하면서 2080선 부근까지 오르기도 했다. 대우조선해양(042660)과 관련주들의 급락에 코스피지수도 상승폭을 반납하며 2060선 초반까지 밀렸다. 2070선 부근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결국 전날보다 13.68포인트(0.66%) 오른 2072.91에 거래를 마쳤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단기 반등은 2090~2100선 부근으로 예상한다"며 "수급 개선 여부에 따라 2100선 돌파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외국인은 2298억원 사들였다. 개인도 605억원 매수 우위를 보였다. 기관은 연기금을 중심으로 2888억원 순매도했다. 연기금은 1167억원 매도 우위를 나타냈다. 특히 연기금은 이날 대우조선해양(042660)을 474억원 팔아치웠다. 대우조선해양은 가격제한폭까지 하락하며 87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대우조선해양이 1만원 선을 이탈한 것은 지난 2008년 10월 이후 7년 여만이다. 조선주와 은행주들이 된서리를 맞았다. 익스포저가 가장 큰 하나금융지주(086790)는 7.62% 하락했다. BNK금융지주(138930), 우리은행(000030), 기업은행(024110), KB금융(105560), 신한지주(055550) 등도 3~5% 동반 약세를 보였다. 현대미포조선(010620), 현대중공업(009540), 삼성중공업(010140), 한진중공업(097230) 등 대형 조선주들도 3~5%대 조정받았다. 건설주들은 장초반 이란발 훈풍에 급등 출발했지만 부실에 대한 우려가 건설주까지 확산되면서 대체로 상승폭을 반납했다. 10% 가량 상승 출발했던 대림산업(000210)은 0.93% 상승에 그쳤다. 현대건설(000720)대우건설(047040), GS건설(006360) 등도 1~4%대 상승으로 거래를 마쳤다.
 
비금속광물업종은 4.47% 오르며 전업종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건자재주들의 강세가 업종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현대시멘트(006390)는 상한가를 기록했다. 쌍용양회(003410)성신양회(004980)를 각각 14.75%, #8.66% 상승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은 대체로 상승했다. 전일 약세를 보였던 삼성전자(005930)SK하이닉스(000660)는 각각 0.82%, 3.83% 반등세를 나타냈다.
 
코스닥지수는 기관 매수에 힘입어 나흘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날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4.47포인트(0.59%) 오른 761.59에 거래를 마쳤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상정

쉽게 증시를 풀어주는 쉬.운.여.자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