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공항 엿 세례, 충격 받아".."'SNS 논란'은 내 잘못"
입력 : 2015-07-09 18:59:48 수정 : 2015-07-09 18:59:48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았지만 동시에 논란의 중심에도 여러 번 섰던 기성용(26·스완지시티)이 오랜 시간이 지난 후 돌아본 과거에 대한 생각을 전한다.
  
대표팀의 주장이자 프리미어리거로 활약중인 기성용은 오는 10일 오전 1시 SBS로 방송될 '풋볼매거진 골!'에 출연해 국가대표로 뛰며 느꼈던 점들을 고백한다.
 
이날 방송에는 2015 K리그 올스타로 선발된 차두리와 염기훈 역시 특별 출연할 예정이다.
 
기성용은 SNS에 올린 글 등으로 인해 구설에 올랐던 과거를 떠올리면서는 "성숙한 행동이 아니었던 것 같다."고 소회를 털어놨다.
 
◇기성용. (사진=SBS스포츠)
  
진행자가 "(대표팀 활동에) 악플이나 논란, 논쟁이 함께했다."며 과거 골 세리머니 논란, 감독과의 불화 의혹 등을 거론하자 기성용은 "지난 이야기지만 감독님과의 그런 일도, 대표팀에 대한 애정이 과하게 (표현)된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지금 생각해보면 내가 당연히 잘못 한 것"이라고 솔직히 말한 그는 "정신적으로 성숙하지 못했던 것이다."라고 후회하는 감정을 내비쳤다. 또한 "과한 사랑이었지만 대표팀에 대한 애정은 항상 똑같다."라는 말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본인이 상처를 받은 적은 없는가"라는 질문에는 "가장 마음이 아팠던 때는 브라질월드컵 끝나고 공항에서 엿 세례를 받은 것"이라고 답하면서 "그 일(공항 엿 세례)은 잊혀지지 않는다. 정말 많은 충격을 받았다."고 담담히 말하기도 했다.
  
한편 '풋볼매거진 골!'은 매주 금요일 오전 11시 SBS스포츠에서 다시 방송된다.
  
이준혁 기자 lee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