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최고위 ‘불참’…사무총장 인선 후폭풍
당내 비주류 반발…박지원 “특정계파 독점”
일각에선 원내대표 월권이라는 지적도
입력 : 2015-06-24 15:41:36 수정 : 2015-06-24 15:53:23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최재성 신임 사무총장 인선을 강행하면서, 진정 조짐을 보였던 당내 계파 갈등이 다시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새정치연합 이종걸 원내대표는 2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문 대표의 전날 당직인선에 대한 항의 표시를 전달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 원내대표는 문 대표의 최 사무총장 인선 강행에 대해 그동안 강하게 반대해왔다. 그는 전날 사무총장 인선 뒤 문 대표에게 강한 거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문 대표의 당직 인선 뒤 “지금껏 당 대표께 당의 문을 열어야 한다고 줄곧 말씀드려왔는데, 당 대표께서 당의 안쪽에 열쇠를 잠그셨다”며 “포용하지 않는 정당은 확장성이 없고, 확장성이 없으면 좁은 미래가 있을 뿐”이라고 정면으로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조만간 다른 현안을 내세워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이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이번 당직인선에 대한 여러 의견이 나오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노(노무현) 진영으로 분류되는 김관영 신임 수석사무부총장과 박광온 신임 대표비서실장은 기획재정부 업무 보고와 관련해 국회 상임위원회 일정을 이유로 이날 최고위회의에 불참했다.
 
문 대표의 이번 당직 인선에 대해 비주류 진영 내 유력 인사들은 잇달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계파 청산을 부르짖는 문 대표께서 강행한 이번 인사에 대해 많은 의원들과 당원들은 통합, 단결, 그리고 분당의 빌미를 주지 않는 인사가 되기를 바랐지만 참으로 큰 실망을 안겨 줬다”며 “이번 인사는 특정 계파가 독점하고 편한 사람과만 함께 가겠다는 신호탄”이라고 지적했다.
 
최고위원직을 사퇴한 주승용 의원도 이날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앞으로 공천 실무를 책임질 사무총장까지 범친노로 가는 것은 안 좋다고 많은 반대가 있었다”며 “당의 앞날에 많은 갈등이 발생하고 불신이 확대되지 않을까 우려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문 대표의 사무총장 인선에 대해 반대하는 것은 월권이라는 지적도 있다. 원래 사무총장은 당 대표가 임명권한이 있는데 원내대표가 지나치게 반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새정치연합 소속의 한 의원은 이날 “지금까지 당 대표의 당직 인선에 대해 원내대표가 강한 반대 입장을 나타낸 것은 전례가 없었다”며 “당직 인사는 당 대표가, 원내지도부 인사는 원내대표가 하는 것이 지금까지의 관례”라고 밝혔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새정치민주연합 이종걸 원내대표가 2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하면서 진정 조짐을 보였던 당내 계파 갈등이 다시 심화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사진/뉴시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