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평창올림픽, 분산개최 없다"
스노보드 경기장 논란도 '매듭'
입력 : 2015-03-13 21:53:12 수정 : 2015-03-13 21:53:12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정부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분산 개최의 가능성에 대해 "더 이상 분산 개최 논란은 없다"며 평창 단일개최 입장을 재확인했다. 비용 문제로 이전 논란이 있던 스노보드 경기장은 보광 휘닉스파크로 최종 확정됐다.
 
평창동계올림픽 및 장애인올림픽대회 지원위원회는 13일 서울 정부청사에서 이완구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제6차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장애인올림픽대회 지원위원회(이하 대회지원위원회) 확대회의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이 총리와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최문순 강원도지사, 조양호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강원지역 국회의원 6명 및 기초지자체장 3명 등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정·재계, 체육계 인사들이 참석했다. 평창동계올림픽 준비를 위해 각계의 인사들이 이날 회의처럼 폭 넓게 모인 경우는 처음이다.
 
대회를 위해서 필요한 12개 경기장 중 11개가 착공 또는 설계가 완료된 상황에서 유일하게 개최지가 정해지지 않은 스노보드·프리스타일 경기는 보광 휘닉스파크에서 여는 것으로 확정됐다. 
 
지난 12일 이 총리 지시로 문화체육관광부, 평창조직위원회, 보광 측이 긴급 회동을 갖고 심야까지 협상을 진행한 끝에 그동안 이견이 있던 경기장 사용료 문제를 극적으로 타결한 것이다.
 
평창선수촌(3500명 수용) 건설 문제도 해결 방법을 찾았다. 관계기관 간의 이견을 조정한 끝에 민간기업이 건설해 제공한 뒤 일반 분양시 재산세 중과세 부과문제는 법령을 개정해 해법을 모색하기로 했다.
 
또한 정부는 예산, 조직위 조직 확충, 우수 공무원 조직위 파견, 각종 시설인프라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조직개편을 앞둔 조직위에 각 부처에서 공모로 선발된 우수인력 101명을 파견하고, 국내·외 민간 전문인력 선발을 위한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김종덕 문체부 장관은 회의 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이로써 대회 3년, 시범 경기(테스트 이벤트) 1년을 앞두고 지속됐던 논란을 정부 내에서 최종적으로 정리했다"고 자평 후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준비하는 데 더욱 집중하게 됐다"고 회의의 의의를 말했다.
 
이어 "그간 분산개최에 대해 논의한 것은 국민 세금을 아끼자는 노력의 차원이었지만 그런 부분들이 다 정리가 됐기 때문에 더 이상의 논의는 없을 것"이라고 분산개최 논란에 대해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김 장관은 또 "북한 마식령 스키장과의 분산 개최 논의 역시 마찬가지"라며 "평화 올림픽을 열자는 취지로 북한 선수단의 참여를 바라고 있지만, 분산개최는 없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체부와 대한체육회 및 대한장애인체육회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전 종목 출전, 메달 20개, 종합 4위의 성과를 내고 패럴림픽에서는 금·은·동메달 각 2개씩을 따내 종합 성적 10위 진입한다는 목표로 경기력을 향상시키겠다고 밝혔다.
 
전 세계 10억명 이상이 시청할 것으로 예상하는 개·폐회식은 최고의 예술 감독과 자문그룹 지원을 통해 세부계획을 2016년 초까지 마련하기로 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