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완구, 野 지도부 첫 방문 "청문회, 자신 돌아보는 기회됐다"
경제활성화법·공무원연금 개혁 등 협조 당부
원내대표 시절 파트너 우윤근 만나서는 눈물도
입력 : 2015-02-24 12:18:33 수정 : 2015-02-24 12:18:33
[뉴스토마토 한고은기자] 이완구 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방문해 야당 지도부와 만나 국정운영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다.
 
이 총리는 24일 오전 국회를 방문해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만나 "앞으로도 자주 찾아뵐 테니 지도편달해주시고 경제가 어려운데 대표께서 많이 도와달라"며 취임 후 첫인사를 건넸다.
 
이 총리는 "이번에 제가 저를 바라볼 수 있는 성찰의 기회를 다시 한 번 갖게 돼서 정말 가슴 깊이 고마운 생각을 갖게 됐고 채찍질하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진통을 겪었던 인사청문회 과정에 대한 소회를 밝혔다.
 
문 대표는 "우리 당이 반대를 많이 해서 마음고생이 많았을 텐데 그래도 그 과정을 극복하고 총리가 됐으니 우리 당도 지나간 일로 생각할 테니까 국민, 야당과 소통을 자주 하는 총리가 됐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이 총리는 "원내대표 때 든 생각인데 서비스산업발전법, 의료 관련 법이 타이밍이 중요하다. 저희가 보완할 것은 보완할 테니 큰 틀 속에서 타이밍을 놓치지 않도록 힘을 실어달라"며 야당의 법안 통과 협조를 부탁했다.
 
이에 문 대표는 설날 민심을 전하며 "어디 가나 경제가 어렵다는 말이다. 경제살리기에 여야가 어디 있겠나. 머리를 맞대고 어려움을 함께 이겨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어 "어제 박근혜 대통령이 불어터진 국수 이야기를 하셨다. 부동산 3법도 정부여당 법안을 우리가 받아서 통과시켰는데 한편으로 전월세 대책을 세우는 야당 법안은 하나도 통과되지 않았다"며 오히려 정부여당이 야당의 민생법안에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더불어 "총리가 세월호 인양 문제를 공식 보고를 받아보고 결정하겠다고 했는데 가급적 정부 방침을 확정해줬으면 한다"며 세월호 인양 문제에 대한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이 총리는 뒤이어 새누리당 원내대표 시절 함께 손발을 맞췄던 우윤근 원내대표도 찾아 인사를 나눴다. 우 원내대표와 안규백 원내수석부대표는 미리 문 앞에서 기다리며 이 총리를 맞았고, 셋은 서로 껴안으며 이 총리의 예방을 환영했다.
 
이 총리는 "제가 청문과정이나 임명동의 과정에서 우 원내대표의 입장도 있었겠지만 저를 쳐다보는 애처로운 눈초리에 뭉클뭉클했다. 다시 한번 고마운 마음을 전달하고 싶다"며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우 원내대표는 "야당을 이끄는 원내대표로 사사로운 감정에 매이지 않도록 그냥 가야겠다는 것에 참 마음이 아팠다"며 잠시 눈시울을 붉힌 뒤 "정부가 잘못한 게 많아서 총리가 올바르게 보좌해줘야 한다. 대통령이 소통에 능하지 못하다. 재상의 자리에 올라 대통령에게 유일하게 건의할 수 있는 분이라고 믿고 싶다"며 총리로서 대통령의 소통 확대에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완구 국무총리가 24일 국회를 찾아 야당 지도부를 예방하며 국정운영에 관한 협조를 당부했다. ⓒNews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고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