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양광 대여사업, 공동주택·5천가구까지 확대
입력 : 2015-03-10 11:00:00 수정 : 2015-03-10 11:00:00
[뉴스토마토 최병호기자] 올해부터 주택을 대상으로 한 태양광 대여사업이 공동주택까지 확대되고 사업규모도 5000가구까지 늘어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15년도 태양광 대여사업 계획'을 오는 11일부터 공고한다고 10일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태양광 대여사업은 대여사업자가 가정주택에 태양광설비를 설치하고 유지보수까지 책임지는 민간 중심의 태양광설비 보급모델로, 주택 소유자는 비용부담 없이 태양광설비를 설치해 전기료를 아낄 수 있고 사업자는 부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구조다.
 
정부는 에너지신산업 모델로 지난해부터 태양광 대여사업을 실시했으며 지난해까지는 월 350㎾h 이상을 쓰는 단독가구를 대상으로 6㎿(2006가구)의 사업규모를 유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올해는 태양광 대여사업 확대를 위해 설치용량도 전기사용량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제도를 보완했다"며 "대상을 단독주택과 아파트 등 공동주택으로 확대하고 사업규모도 10.5㎿(5000가구)로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2015년도 태양광 대여사업 주요 내용(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산업부는 이번 사업공고를 낸 후 3월 중으로 올해 태양광 대여사업자를 공모·선정하고 본격적인 확대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여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사업자는 오는 20일까지 에너지관리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http://nrbpm.kemco.or.kr)에 신청하면 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태양광 대여사업에 2006가구가 참여해 총 7.2GWh의 태양광을 발전하고 2억2600만원의 전기료를 절감했다"며 "2017년까지 총 2만5000가구에 태양광 설비를 보급하고 다른 신재생에너지원에 대해서도 대여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