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野, 박상옥 청문회 거부..고질병 또 도져"
"툭하면 보이콧..정쟁으로 몰고 가"
입력 : 2015-02-24 13:38:40 수정 : 2015-02-24 13:38:40
[뉴스토마토 곽보연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이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2월 임시국회 회기 중에 실시하지 않기로 당론을 정한 것에 대해 새누리당이 "야당이 국회를 정쟁의 장으로 몰고 가려한다"며 강도 높게 비판하고 나섰다.
 
새누리당 권은희 대변인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야당이 오늘 의원총회에서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거부하기로 최종 결론 내렸다"며 "툭하면 국회 일정을 보이콧하는 야당의 고질병이 또 도졌다"고 지적했다.
 
권 대변인은 "박 후보자가 초임 검사시절 담당한 고(故) 박종철 군 고문치사 사건을 가지고 마치 박 후보자가 모든 것을 잘못했다는 식의 억지를 부리고 있다"며 "박 후보자는 당시 수사팀 막내검사로서 수사를 주도할 위치도 아니었고 권한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새정치연합은 박 대법관 후보자가 지난 1987년 검사 시절 서울대 박종철군 고문치사 사건 수사팀에 참여했던 이력을 들어 역사적 사건을 은폐한 책임이 있다며 후보자의 자진사퇴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권 대변인은 "야당은 당시 주임검사였던 신창언 전 헌법재판관이나 수사검사였던 안상수 현 창원시장에게 그 어떤 책임도 묻지 않았다"며 "이제 와서 말단 검사였던 박 후보자를 사건의 주범으로 둔갑시켜 법에 명시된 청문회 개최조차 거부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사를 주도한 선배 검사에게는 상까지 주면서 말단 검사에게는 변명의 기회조차 주지 않는 부조리의 끝"이라며 "야당이 청문회를 이용해 국회를 정쟁의 장으로 몰고 가려는 의도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결국 "박 후보자에게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면 야당은 당당하게 청문회장에 나와 합법적으로 따져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와 우윤근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2월 임시국회에서 박상옥 대법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실시하지 않는 것으로 당론을 정했다.ⓒNews1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도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영철 전 대법관의 퇴임으로 공백사태가 지속되고 있음을 지적하면서 "야당은 인사청문회를 꼭 열어야 한다. 오늘 예정된 여야 원내대표 주례회동에서 야당 원내지도부에 강력 요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조해진 원내수석부대표도 "박 대법관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된지 한달이 넘었다"며 "초기 일부 잘못된 보도나 주장 때문에 야당이 청문회 실시를 거부하면서 여야 논의에 진전이 없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조 원내수석부대표는 "당초 제기된 주장 중 일부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고 어제자로 박 후보자가 자신의 해명을 소상하게 기록한 성명서를 여야 의원들에게 전달해 오해가 해소됐다"며 "오늘 여야 원내대표 주례회동 때 더 의견을 나눠 빠른 시일 내에 일정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곽보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