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보고과학기지 1주년, 남극 종합 연구체계 구축
향후 국제공동연구 확대, 남극점 진출 위한 '코리안루트' 개척
2015-02-11 11:00:00 2015-02-11 11:00:00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해양수산부는 남극대륙의 본격적인 연구 수행을 위해 건설된 남극 제2기지인 '장보고과학기지'가 오는 12일 준공 1주년을 맞는다고 11일 밝혔다. 
 
◇장보고과학기지. (자료제공=해수부)
장보고 과학기지는 남극 대륙의 예측 불가능한 극한 환경으로 인해 운영에 어려움이 따를 것이라는 우려와는 달리, 지난 1년간 성공적인 운영을 통해 남극연구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남극은 지구의 마지막 미개척지로 지구 담수의 90%를 보유하고 있고 지구온난화와 같은 환경변화 연구의 최적지로서 중요한 공간이다. 
 
앞서 우리나라는 미국, 이탈리아, 뉴질랜드 등 인근 기지보유 국가들과 지난해 5월 '4개국 보급 운항 협력회의'를 정례화하고, 11월 기지보급과 응급환자후송 등을 위한 협력센터를 뉴질랜드에 설립하는 등 국제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그 동안 우리나라 남극연구는 킹조지섬에 위치한 세종과학기지를 기반으로 한 '해양연구'가 중심이었지만, 장보고과학기지를 통해 운석, 화산, 빙저호 등 남극 '대륙연구'까지 본격 진행돼 남극 종합 연구체계를 완성하게 됐다.
 
특히, 지난해 12월 하계연구대가 기지에서 300km 떨어진 엘리펀트 모레인(Elephant Morain) 지역에서 발견한 81개의 운석은 태양계 초기 물질 진화를 규명하기 위한 연구시료로 활용될 전망이다.
 
지난달 남극의 3대 활화산으로 꼽히는 멜버른(Melbourne) 화산에서 25년 만에 가스가 분출되는 것을 처음 관측해, 우리나라에서 연구가 불가능했던 활화산 연구도 가능하게 됐다.
 
해수부는 앞으로 미국, 독일 등 주요 극지연구 선도국이 참여하는 국제 공동 연구 프로그램 활동을 확대하고 연구 수행을 지원할 항공망 구축 등 인프라 확충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또 장기적으로는 남극점(South Pole)진출을 위한 독자 육상연구루트인 '코리안 루트(Korean Route)'를 개척해 대륙종단 지질조사를 위한 연구 기반을 다져나갈 방침이다.
 
해수부 관계자는 "지난 1년간 장보고과학기지 운영이 대폭 안정되고 연구 활동 기반이 조성돼 올해는 더 활발한 연구가 이뤄질 것"이라며 "남극과학기지가 기초과학연구와 극한지 융·복합 기술개발의 테스트 베드 역할 수행을 하는 등 실용화 연구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원들의 활동 모습. (자료제공=해수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