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에 팔리는 치약 10개 중 6개..'파라벤' 등 유해물질 함유
입력 : 2014-10-05 13:58:59 수정 : 2014-10-05 13:58:59
[뉴스토마토 최병호기자] 국내에서 판매허가를 받은 치약 10개 중 6개에는 인체 유해논란이 있는 파라벤 등 화학물질이 함유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5일 새누리당 김재원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의약외품으로 허가받은 2050개의 치약 중 파라벤이 함유된 치약은 1302개(63.5%), 트리클로산이 들어간 치약은 63개(3.1%)였다.
 
미생물의 성장을 억제하는 살균·보존제인 파라벤을 비롯해 트리클로산은 암 발병률을 높이거나 각종 호르몬 분비를 교란시켜 심하면 불임과 종양 확대까지 생길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온 유해물질이다.
 
김 의원은 "파라벤이 함유된 치약 중 일부 제품은 허용 기준치인 0.2%를 초과했다"며 "트리클로산의 경우 일부 제품에서는 0.3%가량이 포함됐는데 화장품과 세정제에는 최대 허용치가 0.3%로 규정돼 있으나 치약에는 이런 기준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치약 등 의약외품은 주요 성분만 기재하도록 하고 있어 소비자가 치약에 어떤 성분이 함유돼 있는지 제대로 확인하기 어렵다"며 "정부는 의약외품에도 최초 품목 허가 이후 정기적으로 안전성과 유효성을 재평가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고 유해성분 기준과 성분표기 규정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