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세월호법 합의안 수정할 생각 전혀없다"
2014-08-29 11:38:51 2014-08-29 11:43:12
[뉴스토마토 곽보연기자] 새누리당이 세월호 특별법 여야 재합의안을 수정하거나 새로운 합의안을 내놓을 계획이 없다고 29일 밝혔다.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월호 특별법과 관련 유가족과의 대화과정에서 결정되지 않은 사실들이 여러방향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새누리당은 세월호법 여야 합의안을 수정하거나 새로운 협상안을 만들 의사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수석부대표는 "세월호 특별법 관련 특별검사 추천권을 유가족에게 양보하는 방안을 내부적으로 검토중이라는 내용은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현재까지 유가족대책위와 두 차례 만나서 서로 의견을 교환했고, 진상조사위에 기소권·수사권을 부여해달라고 요청하는 유가족들에게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명확하게 밝혔다"고 설명했다.
 
그는 "오는 1일 세번째 면담에서 가족대책위가 어떤 안을 제시할지는 알 수 없지만 새누리당은 여야 합의안을 기준으로 유가족들을 설득하자는 입장"이라며 "여야 합의안이 우리로서는 최대한 양보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19일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과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합의한 세월호 특별법 여야 합의안은 특별검사 추천권과 관련해 상설특검법에 따라 특검후보추천위원회의 국회몫 4인을 여야가 각각 2인씩 추천하되, 여당은 유가족과 야당의 사전동의하에 2명을 추천키로 하는 내용 등을 담고 있다.
 
김 수석부대표는 "현재 합의 수정안 혹은 양보안을 새로 만들었다던가 하는 상황은 없으며, 앞으로 그럴 의사도 없다"며 "정파적 부분이 아닌 우리 현행 법체계를 가장 종중하는 입장에서 만든 합의안"이라고 재차 말했다. 
 
김재원 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9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월호 특별법 여야 합의안을 수정하거나 새로 만들 의사가 전혀 없음을 밝혔다.(사진=곽보연기자)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