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틱 장애', 10명 중 8명이 20대 미만
10대, 45.3%로 가장 많아..남성이 여성의 3배
유전적·학습적 요인으로 발생..질책보다 지지를
입력 : 2014-08-10 14:34:04 수정 : 2014-08-10 14:38:41
[뉴스토마토 최병호기자]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특정 행동과 소리를 내는 '틱 장애' 환자 대부분은 20세 미만 소아와 청소년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건강보험과 의료급여 심사결정자료를 분석한 결과 틱 장애로 진료받은 인원이 2009년 1만6000명에서 지난해 1만7000명으로 연평균 1.9% 늘었고, 지난해 연령별 환자 비율은 20대 미만에서 82.5%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세부적으로 보면 10대가 45.3%로 가장 높았고 10대 미만이 37.1%, 20대 8.7%였다. 또 성별로는 남성이 78.8%를 차지해 여성(22.1%)보다 3배 정도 많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관계자는 "틱 장애는 유전적인 요인과 학습요인 등으로 생기고 20대 미만의 저연령대에서 나타났다가 성장하면서 나아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틱 장애는 아동을 질책하기 보다 긍정적이고 지지적인 환경을 만들어 주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뇌 신경발달 과정에서 생기는 질환인 틱 장애는 얼굴을 갑자기 찡그리고 눈을 깜박이거나 어깨를 으쓱대는 '단순 운동 틱'과 몸 냄새를 맡고 손을 흔들고 발로 차는 동작을 하는 '복잡 운동 틱', 저속한 언어를 쓰고 말을 따라 하는 '음성 틱'으로 구분된다.
 
◇2013년 기준 틱 장애 연령·성별 진료인원(자료=건강보험심사평가원)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