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역버스 보완..62개 노선 222대→71개 노선 259대 확대
입력 : 2014-07-21 11:19:19 수정 : 2014-07-21 11:23:57
[뉴스토마토 한승수기자] 정부가 수도권 대중교통 대란을 야기한 광역버스 입석금지 제도의 보완책을 마련했다. 한달 간 모니터링 후 정확한 수요를 파악, 적정 노선과 증차 버스가 확정·투입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21일 3개 지자체간 이해관례를 조정, 입석대책이 조기에 안착될 수 있도록 기존 62개 노선 222대 증가 계획을 71개 노선 259대로 늘린다고 밝혔다.
 
45개 노선 158대로 가장 많은 노선을 보유하고 있는 경기도의 경우 56개 노선, 207대로 확대했고, 노선 운영을 효율화해 평균 배차시간을 14분에서 10분으로 단축했다.
 
국토부는 입석대책 첫날인 지난 16일 출근시 성남, 수원, 용인 등 주요지역에서 대기시간이 30~50분 소요됐으나, 이날 추가 교통대책 시행으로 승객 대기시간과 입석 승객이 점차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입석대책 시행전에도 혼잡도가 높았던 분당 이매촌의 경우 차량 7대를 추가 투입, 대기행렬이 해소되고 승객불편이 대폭 완화됐으며, 서현역은 6시50분 이전 혼잡한 모습을 보였으나 차량 10대를 10분 간격으로 추가 투입하면서 상황이 호전됐다고 전했다.
 
서울시는 5개 노선(29대)을 6개 노선으로 확대, 평균 배차간격을 2~3분 단축시켰다. 주요 거점지인 강남·사당역의 경우 첫날 대기승객이 시행 전보다 2~3배 많았으나, 상황이 나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9개 노선에 23개 버스가 추가 투입된 인천시는 평균 배차시간을 17분에서 13분으로 줄여, 원하는 시간에 탑승하지 못한 이용자가 후속 차량을 조속히 이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논란이 되고 있는 요금 인상에 대해서는 지자체 재정을 투입해 해결하고, 부족분이 있을 경우 검토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모든 사람들이 만족하는 버스공급을 하기 위해서는 엄청난 사회적 비용이 들어간다"며 "작업 초기 불편할 수 있지만 모니터링을 통해 출퇴근 불편없는 최선의 방법을 마련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 용인 수지ic역 수도권 버스이용현황 점검 현장(사진제공=국토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승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