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도심 헬기추락..탑승자 5명 전원 사망·1명 부상(3보)
입력 : 2014-07-17 14:18:57 수정 : 2014-07-17 14:23:16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세월호 지원을 마치고 복귀 중이던 헬기가 광주도심에서 추락해 탑승자 5명 전원이 숨졌다. 
 
17일 오전 10시50분쯤 광주광역시 광산구 장덕동 수완지구의 부영아파트 단지 인근에 강원제1항공대 소속 소방헬기 1대가 추락했다.
 
이 사고로 조종사를 포함한 탑승자 전원 사망에 주변을 지나던 여고생이 헬기 파편에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헬기에는 조종사 박모(50) 소방위와 조종사 정모(52)소방경, 정비사 안모(39) 소방장, 구조대원 신모(42) 소방교, 구조대원 이모(31) 소방사 등이 타고 있었다. 
 
탑승자들은 지난 14일부터 진도군 팽목항에서 세월호 현장을 지원하고 복귀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현장에서 불과 10m 떨어진 곳에는 학교와 아파트 단지, 원룸, 주택가 등이 밀집해 있어 자칫  대형 인명피해가 발생할 수도 있었다.
 
이와 관련 조종사가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인도쪽으로 방향을 틀었을 수 있다고 관계자들은 전했다. 
 
목격자들은 헬기 앞부분이 먼저 추락하며 '쾅'하는 폭발음과 함께 화염과 검은 연기가 일었다고 말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비행운행 기록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17일 오전 광주시 도심에 소방헬기 1대가 추락했다.(YTN 화면촬영) ⓒNews1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정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