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세인트 레지스 랑카위 호텔 본공사 수주
본공사 규모 8100만달러..한화 약 820억원
입력 : 2014-06-10 11:08:07 수정 : 2014-06-10 11:12:34
[뉴스토마토 문정우기자] 기업회생절차를 진행 중인 쌍용건설이 최근 말레이시아의 세계적인 휴양지 랑카위에서 '세인트 레지스 랑카위(St. Regis Langkawi)호텔 & 컨벤션 센터' 본 공사를 8100만달러(한화 약 820억원)에 단독 수주했다고 10일 밝혔다.
 
쌍용건설은 지난해 8월 말레이시아 정부와 인도네시아 라자왈리(Rajawali)그룹이 공동 투자한 이 프로젝트의 기초토목 공사를 수주한 바 있다. 이후 지난해 12월 30일 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하면서 본 공사 수주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하지만 단독 수주에 성공하면서 우려를 불식시켰다.
 
이번 본 공사 수주와 관련해 쌍용건설은 "회생절차 중에도 호텔 본 공사에 대한 설계 컨설팅과 시공 전반에 걸친 기술지원(Pre-Construction) 서비스를 제공하고, 발주처 최고 경영자와의 긴밀한 유대관계를 유지해 수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 말레이시아 현지 금융회사로부터 공사이행 보증서(P-Bond)도 발급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국내 금융권 보증서 발급 제한 때문에 해외수주가 어려운 상황임에도 해외 현장을 문제없이 수행하고 있는 점 등을 인정 받았기 때문이라고 쌍용건설은 전했다.
 
세인트 레지스 랑카위 호텔은 말레이시아 정부가 랑카위를 발리, 모나코 등 국제적인 해양관광지를 능가하는 세계적인 관광허브로 개발하는 국책사업의 첫 프로젝트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이 호텔이 완공되면 내년 4월 개최될 한·중·일 3개국 정상과 동남아시아 정상이 만나는 '2015 ASEAN SUMMIT+3'의 공식행사장이자 각국 정상의 숙소로 활용할 계획이다.
 
세인트 레지스 랑카위 호텔은 웨스틴(Westin), 쉐라톤(Sheraton)등 세계적인 호텔 체인을 운영 중인 '스타우드 호텔 & 리조트(Starwood Hotel & Resort)' 그룹의 최상위급인 6성급 호텔 브랜드다.
 
이에 모든 객실이 스위트 룸(suite room)으로 구성되며, 개인 요트 정박장과 수영장을 갖춘 수상빌라 16객실이 들어서는 등 최고급 호텔로 조성될 예정이다.
 
◇세인트 레지스 랑카위 호텔. (자료제공=쌍용건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정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