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직 장관, 미국기업들에 "투자환경 개선하겠다"
입력 : 2014-04-17 11:00:00 수정 : 2014-04-17 11:00:00
[뉴스토마토 최병호기자]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국내에 투자하는 미국 기업인과 만나 소통하는 자리를 갖는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윤상직 산업부 장관과 제임스 킴(James Kim) 주한미국상공회의소(AMCHAM) 회장, 에이미 잭슨(Amy Jackson)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오찬 간담회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정부가 추진 중인 투자환경 개선과 규제개혁 노력을 외국인 투자자에 설명하고, 올해로 발효 2주년을 맞은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두나라 정부와 업계가 협력하기 위한 자리다.
 
이날 윤상직 장관은 "한국 정부는 국내·외 기업에 투자하기 좋은 환경을 마련해 한국을 글로벌 비즈니스 허브로 만들려고 노력 중"이라며 "정부는 수요자 관점에서 체감도가 큰 덩어리 규제와 부처 간 연결규제 등을 발굴·개선하고 투자 활성화 차원에서 기존 등록 규제를 전면 재검토하는 등 선도적 규제개혁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할 예정이다.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사진=산업통상자원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병호

최병호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