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량 등록 2천만대 돌파 임박..그랜저 전년比 최다 판매
하이브리드·디젤·수입차 지속적 증가..경기침체로 말소등록 줄어
입력 : 2014-04-15 11:00:00 수정 : 2014-04-15 11:00:00
[뉴스토마토 한승수기자] 올 하반기 국내 자동차 등록대수가 20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국토교통부는 15일 3월말 기준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는 1959만6321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0%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증가세는 하이브리드와 디젤차량의 수요 증가, 3월 사상 최다 월간 판매실적을 기록한 수입차의 판매호조, 자동차 수명연장에 따른 말소등록 감소 등이 원인으로 풀이된다.
 
◇3월말 기준 연도별 자동차 등록 추이(자료제공=국토부)
 
3월말 기준 하이브리드 차량 등록 대수는 11만2959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말 10만3580대 대비 9.0% 늘었다.
 
국산차의 경우 현대차(005380) 쏘나타 하이브리드와 기아차(000270) K5 하이브리드, 그랜저 하이브리드 등이 판매 호조세를 보였다. 특히 그랜저 하이브리는 1분기 4073대가 등록, 전체 하이브리드 차량 1위를 기록했다.
 
수입차는 렉서스 ES 하이브리드가 1분기 788대 등록됐고, 프리우스와 캠리를 비롯한 토요타와 렉서스 하이브리드 차량이 강세를 보였다.
 
디젤 차량은 전년말대비 13만4447대 증가한 753만186대가 등록되는 등 지속적으로 점유율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국산차 중에서는 현대 싼타페가 판매 호조세를 보였고, 수입차의 경우 BMW5시리즈가 3811대로 전체 디젤차 신규 현황 9위에 올랐다.
 
1분기 국산차 신규 등록대수는 38만558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37만1712대 대비 2.4% 증가했다.
 
제조사별로는 쌍용차가 27.0% 늘며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고, 르노삼성 15.0%, 한국GM 12.5%, 현대차 0.8% 순으로 나타났다. 기아차는 유일하게 2.2% 감소했다.
 
차량모델별로는 현대 그랜저가 가장 많은 신규 등록을 기록했고 기아 모닝, 현대 아반떼가 뒤를 이었다. 현대 제네시스는 완전변경 이후 신차효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8.5%나 급증했다.
 
수입차는 4만784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만7009대 대비 29.3% 늘었다.
 
독일 제조사들의 상위권 독점이 계속되는 가운데 인피니티, 링컨, 아우디, 벤츠, 닛산 순으로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가장 많이 등록된 수입차로는 BMW5시리즈와 벤츠 E클래스, 아우디 A6가 상위권을 형성했다. 벤츠 S클래스가 신차효과로 228.4% 증가했으며, 아우디 A6는 80.7% 늘었다.
1분기 자동차 말소등록은 23만4155대로 9.9% 감소했다.
 
차종별 말소 등록건수는 승용차가 1만8638대, 승합차가 1798대, 화물차가 5118대, 특수차가 73대 감소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승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