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도 러시아 제재 동참..우크라이나에 1조엔 지원
아베 "우크라이나 경제 개선, 사태 해결 위해 필요"
입력 : 2014-03-22 13:26:32 수정 : 2014-03-22 13:30:27
[뉴스토마토 우성문기자] 일본 정부도 서방 국가들의 러시아 제재에 동참한다.
 
(사진=로이터통신)
22일 재팬투데이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우크라이나 과도 정부에 1000억엔 규모의 금융지원을 할 예정이다.
 
아베 신조(사진) 일본 총리는 오는 24일부터 이틀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열리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이같은 방안을 밝힐 예정이다.
 
이번 지원책에는 차관과 함께 사회기반시설과 공공 프로젝트에 대한 금융지원 등이 포함돼 있다.
 
아베 총리는 "우크라이나 경제를 개선시키는 것은 이번 사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는 일본이 그동안 러시아와의 이해관계 때문에 러시아를 비판하지 못하고 몸을 사리고 있다는 비판 가운데 나온 결정이라 눈길을 끈다.
 
일본은 그동안 러시아가 실효 지배 중인 쿠릴(일본명 '북방 영토') 4개 섬 반환 협상 문제와 경제적인 이해 관계 등으로 러시아 비판을 자제해왔다. 
 
실제로 아베 총리는 두 번째 총리직에 오른 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5차례나 단독 회담을 가졌고 서방 주요국 정상들이 참석을 거부한 소치 동계 올림픽 개막식에도 달려가는 등 러시아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주요 외신은 아베 총리가 미국과의 관계가 악화되는 것을 원하지 않고 단독행동을 할 수 없어 서방의 러시아 제재에 동참하게 됐다고 분석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우성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