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文 서면조사로 충분..왜 소환했는지 모르겠다"
"檢 다른 기록물 미이관 질문하자, 文 '별건 수사' 항의"
입력 : 2013-11-07 10:44:55 수정 : 2013-11-07 10:48:32
[뉴스토마토 한광범기자]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미이관 문제로 6일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검찰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과 관련해, 전해철 의원이 "왜 소환 조사를 한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전해철 의원은 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어제 조사에서 문재인 의원에 대해선, 한마디로 말하면 특이사항이 전혀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 의원에 따르면, 검찰은 2007년 당시 남북정상회담 추진위원장과 청와대 비서실장에 재임했던 문 의원에게 지위계통 관련 사항을 물어봤다.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6일 밤 '2007년 남북정상회의록 실종 의혹 사건'과 관련해 검찰의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전재욱 기자)
 
50여 페이지의 조서 작성 과정에서 문 의원의 변호인은 검찰에 "이런 일반적 이야기 묻기 위해 많은 시간, 많은 양들의 질문을 할 필요가 있냐"고 강한 불만을 제기했다.
 
검찰은 또 조사 과정에서 문 의원에게 대화록 이외의 기록물에 대한 미이관 문제도 물었다. 문 의원은 이에 대해 "별건 수사 아니냐"고 강하게 항의했다.
 
전 의원은 "어제까지 밝혀진 바는 전혀 특이사항이 없고, 초안이나 메모, 또는 완성되지 않은 문서가 일부 미이관 된 사실만 있었다. 마찬가지로 여기에 대해선 문 의원이 전혀 알 수 없고, 비서실장 직책이라해도 책임질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어제 (조사 후) 나와서 얘기했지만, 문 의원을 왜 소환 조사한지 모르겠다"며 "이 정도라면 조사를 할 필요가 없거나, 서면조사로도 충분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 의원은 아울러 "이 사건의 실제 본질은 대화록 유출과 이를 선거에 악용한 것"이라며 "여기에 대해선 어떤 가시적인 수사도 안 하고 있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그는 "수사에서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과정과 절차도 중요하다. 그런 면에서 대화록 불법유출에 대해서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며 "수사를 소홀히 하면 검찰이나 정부 여당은 결코 용서받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광범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