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캐피탈 영국, 790억 규모 자본금 확보
입력 : 2013-11-07 09:46:07 수정 : 2013-11-07 09:49:44
[뉴스토마토 임효정기자] 현대캐피탈은 현대캐피탈 영국법인의 자본금을 기존 450억원(2500만 파운드)에서 340억원(2000만 파운드) 증자한 790억원으로 늘린다고 7일 밝혔다.
 
◇ 6일 런던에서 열린 자본증자 기념식으로, 앞줄 왼쪽부터 로드 번즈 산탄데르 UK 회장, 정찬우 금융위 부위원장, 정태영 사장.(사진제공=현대캐피탈)
 
지난해 7월 영국 산탄데르 소비자 금융(Santander Consumer UK)과 각기 지분 50%씩을 출자해 설립된 현대캐피탈 영국은 진출 1년 만인 지난 7월 자산 1조원을 돌파한 바 있다.
 
이번 증자는 현지에서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자동차금융 영업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이뤄졌다.
 
특히 영국에서 현대캐피탈은 차량의 잔존가치를 보장하는 방법으로 월 할부금을 30%가량 낮춘 잔가보장할부상품을 출시했다. 이 상품을 통해 소비자의 차량구매주기를 앞당김으로써 현대·기아차 판매실적 증대에도 도움을 주고 있다.
 
현지 시각으로 6일 오후 4시 런던 더맨션하우스에서 열린 자본증자 서명식에는 정찬우 금융위 부위원장, 정태영 현대캐피탈 사장, 로드 번즈(Lord Burns) 산탄데르 UK 회장 등이 참석했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현대캐피탈의 해외진출은 현대·기아차의 해외 차판매를 지원한다는 차원에서 산업과 금융의 이상적 결합으로 평가 받고 있다”며 “이번 증자로 세계금융의 중심인 영국에서 보다 활발한 활동과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효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