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클럽, 자동차·문화 '늘고' 조선·철강 '줄고'
삼성·현대차·한화 등 시총 늘리며 '약진'
입력 : 2013-11-06 10:05:36 수정 : 2013-11-06 10:47:42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최근 5년간 시가총액 '1조클럽'에 63개사가 신규 진입하고 10개사가 탈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24곳의 시가총액이 감소한 가운데 삼성·현대차·한화 등은 시가총액을 크게 늘리며 약진했다.
 
6일 기업경영 평가사이트인 CEO스코어가 글로벌 경기침체가 본격화된 2008년 말 이후 최근 5년간 국내 증시에 상장된 시가총액 1조원 이상 대기업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2008년 말 102개사에서 올해 10월말에는 155개사로 52.0% 늘었다. 이들의 시가총액 합계도 491조원에서 1061조원으로 116.3% 급증했다.
 
이 기간 코스피 지수는 1124선에서 2030선으로 80.5% 상승했으며, 전체 상장기업들의 시총도 111.6% 증가했다.
 
그러나 이 같은 상승세를 따라가지 못하고 워크아웃과 주가하락, 인수합병 등으로 1조 클럽에서 탈락한 업체가 10개사에 달했고, 시총이 쪼그라든 대기업도 24곳이나 됐다. 시총 증가율이 코스피 상승률을 밑돈 기업 42곳까지 합치면 총 76개다. 1조 클럽 155개사 중 49%의 시총이 평균 이하를 기록했다.
 
업종별로 자동차·부품, 석유화학, 문화콘텐츠·정보서비스, 보험 등은 약진한 반면 조선·기계·설비·철강 통신은 뒷걸음질 쳤다.
 
2008년 IT·전기전자, 조선·기계·설비, 철강, 통신, 석유화학, 건설, 식음료 순으로 시총이 높았다. 올 10월말 기준으로는 IT·전기전자, 자동차·부품, 석유화학, 문화콘텐츠 및 정보서비스, 조선·기계·설비, 보험, 철강 순으로 바뀌었다.
 
IT·전기전자는 5년 동안 시총 1위를 유지했다. 1조 클럽 회원사는 5년 새 8곳에서 10곳으로 늘었다. 시가총액도 192.3% 증가했다. 자동차·부품 기업들은 성장세가 가장 두드러졌다. 1조 클럽 회원사가 5년 새 4곳에서 10곳으로 늘었다. 시가총액도 609.6%나 급증했다.
 
문화콘텐츠 및 정보서비스 업종은 5년 새 1조 클럽 회원사가 5곳에서 16곳으로 증가했다. 시가총액 역시 317.9% 늘었다. 삼성생명(032830)·한화생명(088350) 등의 잇단 상장으로 시장 규모가 커진 보험업종도 5년 새 1조 클럽 회원사가 4곳에서 9곳으로 늘고, 시가총액도 306.5% 급증하며 12위에서 5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통신은 1조 클럽 회원사가 5곳에서 3곳으로 줄고, 시가총액 합계도 12.7%나 줄어들며 감소율 1위의 불명예를 떠안았다. 은행은 1조 클럽 회원사가 2곳에서 1곳으로 감소했으며, 시가총액 합계도 10.0% 줄었다.
 
이밖에 여신금융(0.9%), 운송(3.1%), 증권(5.3%), 철강(19.1%), 조선·기계·설비(24.0%) 등이 전체 코스피지수 상승률에 턱없이 못 미치는 미미한 성장률로 바닥권을 형성했다.
 
그룹별 시가총액은 삼성의 독주가 여전한 가운데 현대차(005380)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삼성은 5년 새 1조 클럽 회원사가 12곳에서 16개사로 늘었다. 시가총액 합계는 309조7000억원으로, 185.6% 증가하며 부동의 1위를 유지했다.
 
현대차 그룹은 상승률이 돋보였다. 1조 클럽 회원사는 6개사에서 8개사로 2개사 밖에 늘지 않았지만, 시가총액 합계는 141조1000억원으로 407.7%나 급증했다. 다음으로 SK(003600), LG(003550), 포스코(005490)의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별로 지난 5년간 시총을 가장 많이 끌어올린 곳은 기아차(000270)였다. 기아차는 지난 2008년말 2조2700억원이었던 시총이 올해 10월말 25조원으로 999.7% 급증했다. 시가총액 전체 순위도 60위에서 5위로 55계단이나 뛰어올랐다.
 
2위는 파라다이스(034230)로 922.6% 늘었으며, 쌍용차(003620)(889.2%), CJ E&M(130960)(713.9%), 넥센타이어(002350)(683.3%) 등의 선전도 눈부셨다.
 
이외에도 SK하이닉스(000660)(636.9%), 금호석유(011780)화학(581.0%), 한샘(009240)(541.8%), 현대차(540.5%), 대상(001680)(518.2%)이 시가총액 상승률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반대로 신세계(004170)이마트(139480) 분사로 시가총액이 71%나 쪼그라들었으며, 현대상선(011200)은 실적 부진으로 57% 감소, 나란히 감소율 1·2위를 차지했다.
 
이어 미래에셋증권(037620)(-48.6%), CJ대한통운(000120)(-41.1%), GS건설(006360)(-38.3%), 현대증권(003450)(-30.5%), 두산중공업(034020)(-30.3%), 현대산업(012630)개발(-27.3%) 등의 시총 감소율이 두드러졌다.
 
한편 KTF·외환은행·LG데이콤·하이트맥주처럼 피인수돼 소멸됐거나 STX팬오션(028670), 동국제강(001230), 한진해운(117930), 한진중공업(097230), 태웅(044490), 메가스터디(072870)처럼 실적 부진으로 시가총액이 1조원 밑으로 내려간 기업들은 1조 클럽에서 이름이 빠졌다.
 
◇2013년 1조 클럽 기업 시가총액 증가율 순위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애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