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모바일시장, 구글이 점령.."산업발전 저해 우려"
입력 : 2013-03-06 12:16:45 수정 : 2013-03-06 12:19:09
[뉴스토마토 김진양기자] 중국의 모바일 시장이 구글에게 과도하게 의존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5일(현지시간) 주요 외신에 따르면 중국 산업정보화부 산하 기관은 백서를 통해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이 과도하게 구글에 의존하고 있으며 이는 국내 산업 발전을 저해한다"고 밝혔다.
 
구글이 오픈소스인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공유하는 한편 핵심 기술과 로드맵은 엄격히 통제해 중국 모바일 산업 발전을 방해한다는 주장이다.
 
백서는 "구글이 중국 기업들에게는 안드로이드의 코드 공유를 지연시키며 차별을 해왔다"며 "시장 신규 진입자가 성장할 수 있는 길을 막는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크리스토퍼 카트사로스 구글 대변인은 "안드로이드는 누구나 사용가능한 오픈소스 모바일 플랫폼"이라며 "제조업체들은 이를 기반으로 차별화된 사용자경험(UX)을 창조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현재 중국 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디바이스 제조업체는 300여개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 중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97.7%를 차지한다.
 
삼성전자(005930)의 갤럭시 시리즈 등 전체 모바일 디바이스 시장에서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은 9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애플의 iOS는 4.2%에 불과하다.
 
글로벌 시장에서도 안드로이드의 위상은 다르지 않다. 구글의 안드로이드는 70%의 압도적인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그 뒤를 애플의 iOS와 블랙베리가 쫓고 있다.
 
한편 전문가들은 중국이 백서를 통해 향후 산업 규제 가능성을 시사한 것이라고 평했다.
 
이들은 바이두, 알리바바, 화웨이 등 주요 IT 기업이 자체적인 시스템 개발을 시도하고 있는 점을 그 이유로 들었다.
 
던컨 클라크 BDA 기술 컨설팅 대표는 "중국은 보통 자국의 산업 발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규제 카드를 꺼내든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아이러니한 점은 안드로이드 덕분에 최근 몇 년간 중국 내 스마트폰 제조업체들의 눈부신 발전을 이룬 것"이라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