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3.1절 정신 되새길 것"..방법은 '따로'
입력 : 2013-03-01 13:24:34 수정 : 2013-03-01 13:26:45
[뉴스토마토 한광범기자] 정치권은 1일 94주년 3.1절을 맞아 한목소리로 숭고하게 희생된 선열들에게 경의를 표하며 숭고한 정신을 현실정치에서 되새길 것을 다짐했다.
 
 
민현주 새누리당 대변인은 1일 논평을 통해 "현재 북한은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하고, 일본은 침략의 역사를 부정하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거부하고 있다"며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나라를 지키기 위해서는 3.1운동 정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3.1운동 정신을 통해 우리사회 갈등과 분열을 치유해 100% 대한민국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 민주통합당 대변인도 전날 논평을 통해 "최근 몇 년 간 민주주의는 후퇴하고 민생은 어렵고 남북 사이의 이질화는 심화되고 있다.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정세는 긴장과 갈등이 계속되고 있다"며 "특히 일본 극우세력들의 역사 왜곡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3.1절을 맞아 엄중한 역사인식 속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 민주주의 발전과 민생 안정, 대한민국 역사 바로 세우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미 진보정의당 대변인도 1일 논평에서 "독립을 위해 목숨을 내던진 선열들이야말로 세상의 부조리와 불의에 맞선 민주주의자들이었고 진보적 시민들이었다. 그분들의 숭고한 의생과 뜻이 의미를 갖는 나라에서 살고 있는지 돌아본다"며 "스러져간 선열들을 되새기며 세상의 부조리와 불의에 맞서 싸울 것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광범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