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재단 "검찰 NLL 무혐의 처분, 대단히 유감"
"정문헌 허위 주장 면죄부 주겠다는 의도"
입력 : 2013-02-21 17:26:53 수정 : 2013-02-21 17:29:10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노무현재단은 21일 검찰이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NLL 포기 발언"에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내놨다.
 
 
재단은 이날 논평에서 "정 의원의 주장은 당시 남북정상회담에 배석했던 참여정부 인사들의 증언에 의해 사실이 아니었음이 확인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또 "남북정상회담 이후 진행된 실제 상황도 정 의원 등이 주장한 내용이 허위임을 분명하게 입증하고 있으며, 언론을 통해 정 의원이 말한 '비공개 대화록'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사실도 밝혀졌다"고 분명히 했다.
 
이어 "그럼에도 검찰이 정 의원 등에게 이같은 처분을 내린 것은 대선 당시 정치적 의도에 따라 제기된 이런 허위 주장에 대해 면죄부를 주겠다는 의도로 볼 수밖에 없다"고 봤다.
 
아울러 "검찰은 왜 이명박 정권 5년간 정권의 시녀로 전락했다는 따가운 눈총과 비판을 받아왔으며 지금도 국민들로부터 외면당하고 개혁의 최우선 대상으로 지목되고 있는지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