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도종환 시가 선전문? 황당"
"교과부야말로 아이들 교과서 누더기로 만들지 말라"
입력 : 2012-07-09 11:48:56 수정 : 2012-07-09 11:50:01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교육과학기술부가 교과서에 도종환 민주통합당 의원의 시와 산문을 삭제하도록 권고한 것에 대해 민주당은 9일 "참으로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교육과정에서 특정정당이나 종교, 인물들을 선전하거나 정치적 또는 개인적 편견이 담겨서는 안 된다는 이유라는데 참으로 황당하다"고 논평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의 시가 우리 아이들의 교육에 불건전하다는 말이냐"며 "우리 국민이 사랑하는 도 의원의 시가 정치선전문이라도 된다는 말인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권고이지만 교과부가 배경일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그 의도가 더욱 의심스럽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교과부는 이명박 정부 들어 역사교과서의 좌편향을 수정하겠다며 교과서에서 친일과 독재의 역사를 지워 사회적 논란을 불어왔다"며 "교과부가 오히려 우리 아이들의 교과서를 정치와 이념 대결의 전쟁터로 만들어왔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교과부가 지우고 싶은 것이 편향이 아니라 균형은 아닌지 되물으며, 교과부야말로 우리 아이들의 교과서를 누더기로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안녕하세요 박수현 기자입니다. 열심히 듣고 꼼꼼히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