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형 증권사, 지난해 실적 '차별화'
입력 : 2012-04-06 16:29:50 수정 : 2012-04-06 16:30:00
[뉴스토마토 정경진기자] 지난해 미국 신용등급 하락과 유럽 재정악화 등 금융위기를 겪으면서 상당수 중소형 증권사들의 실적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일부 증권사들은 경영환경이 악화된 상황에서도 큰 폭의 이익 신장률을 기록하는 등 실적은 회사별로 차별화됐다.
 
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3월결산 법인인 국내 19개 중소형 증권사 가운데 지난해 이익이 전년대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곳은 전체의 57%(11개)에 달했다.
 
올해 2월말 기준으로 연간 세전이익을 집계한 결과, SK증권(001510)은 78억원의 손실을 기록해 250억원의 이익을 냈던 전년대비 적자전환했다. 이는 SK증권이 지난해 말 선박투자펀드 소송과 관련해 대규모 충당금을 적립했기 때문이다.
 
동부증권(016610)의 세전이익은 165억원으로 전년대비 378억원(69.6%) 감소했다. KTB투자증권(030210)의 세전이익은 71억원으로 239억원(77%), 하이투자증권이 143억원으로 203억원(58.6%) 각각 감소했다.
 
또 한양증권(001750) 세전이익은 104억원으로 76억원(42.2%), 토러스증권이 2억원으로 59억원(96.7%), LIG투자증권이 47억원으로 37억원(44%) 이익이 축소됐다. 지난 2010년 88억원 손실을 기록했던 IBK투자증권은 지난해에도 113억원 손실로 적자폭이 25억원(28.4%) 늘었다.
 
신영증권(001720)의 세전이익은 776억원으로 전년대비 7억원(0.89%) 줄었으며, 솔로몬투자증권과 이트레이드증권(078020)도 이익이 각각 26억원(8.8%), 22억원(5.4%) 감소한 268억원과 385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메리츠종금증권(008560)교보증권(030610), HMC투자증권(001500) 등은 이익이 큰 폭으로 신장됐다. 
 
메리츠종금증권은 642억원의 세전이익을 기록, 전년대비 410억원(176.7%) 증가했다.
 
교보증권과 HMC투자증권은 각각 이익이 114억원(64.7%), 99억원(23.5%) 늘어나 290억원과 520억원을 기록했다. 키움증권(039490)과 KB투자증권도 각각 68억원(4.56%), 45억원(13.8%) 증가한 1558억원과 370억원을 나타냈다.
 
2010년 423억원의 손실을 냈던 유진투자증권(001200)도 지난해 179억원 이익을 달성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3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유진투자증권(1200)3,2553,080(-5.38%)
현대차증권(1500)10,30010,600(2.91%)
SK증권(1510)808799(-1.11%)
신영증권(1720)57,20057,500(0.52%)
한양증권(1750)12,60011,650(-7.54%)
메리츠증권(8560)6,000(0%)
DB금융투자(16610)5,8705,930(1.02%)
다올투자증권(30210)4,8504,125(-14.95%)
교보증권(30610)7,2007,520(4.44%)
키움증권(39490)90,60085,200(-5.96%)
이베스트투자증권(78020)6,9707,520(7.89%)

  • 정경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