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국제금융경쟁력 세계 9위
작년 9월 11위 기록 이후 2단계 또 상승
입력 : 2012-03-25 15:59:07 수정 : 2012-03-25 15:59:36
[뉴스토마토 류설아기자] 서울시의 국제금융경쟁력이 세계 9위를 차지했다.
 
서울시는 영국계 컨설팅그룹 'Z/Yen'이 세계 주요도시의 국제금융경쟁력을 측정해 발표하는 '국제금융센터지수(GFCI)' 조사에서 전세계 77개 도시 중 9위를 기록했다고 25일 밝혔다.
 
평가 이후 최고 성적으로, 지난해 9월 11위를 기록한데 이어 2단계 상승한 것이다.
 
GFCI는 세계 주요도시의 국제금융경쟁력을 측정하는 대표적 지수로 2007년 이후 매년 3월과 9월 두 차례에 걸쳐 발표하고 있다.
 
이번 GFCI 평가에서는 '런던'이 1위를 차지했고 '뉴욕', '홍콩', '싱가포르' 순이었다.
 
10위권에 든 아시아 지역은 서울을 비롯해 홍콩, 싱가포르, 도쿄, 상하이 등 총 5개 도시다.
 
서울시 관계자는 "금융센터지수가 10위권 안에 진입한 것은 시가 실시하고 있는 금융허브 정책 추진과 외국금융인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타깃 홍보마케팅의 성과"라고 설명했
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류설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