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눈)증권업계, M&A 지지부진.."이유있다"
입력 : 2012-01-16 14:34:50 수정 : 2012-01-16 14:34:52
[뉴스토마토 김혜실기자] 은행과 보험사 등 범금융권에서 인수합병(M&A)을 통한 산업 구조 개편 움직임이 활발하다. 반면 증권업계는 글로벌 대형은행(IB)을 앞다퉈 추진하면서도 M&A에 대한 논의는 거의 없는 상황이다.
 
은행업계에서는 하나금융지주(086790)외환은행(004940) 인수를 비롯해 우리은행, 산업은행, 기업은행을 합친 메가뱅크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보험 역시 M&A에 따른 구조 재편이 기대된다. 현대차(005380)그룹에 인수된 녹십자생명을 비롯해 동양생명(082640)과 에르고다음다이렉트, 그린손해보험(000470), ING생명 등의 M&A도 예정됐다.
 
한때 증권업계에서도 우리투자증권(005940), 현대증권(003450), 대신증권(003540), 유진투자증권(001200) 등에 대한 매각 루머가 나돈 적이 있다. 대기업이나 금융지주계열사인 HMC투자증권(001500), KB증권, 하이투자증권 등은 인수회사로 거론되기도 했다. 하지만 근거없는 이슈만 무성할 뿐 실제 추진되는 사례는 없었다.
 
금융당국이 글로벌 투자은행(IB) 조건으로 증권사의 자기자본 기준을 현재 국내 대형 증권사들의 자기자본액보다 훨씬 높은 수준으로 제시하면서 M&A를 유도하기도 했다. 업계 구조조정을 통해 역량을 집중시킴으로써 글로벌 증권사들을 육성하려는 목적이었다.
 
하지만 증권사들은 M&A가 아닌 유상증자를 택했다. 대형 증권사들은 유상증자를 함으로써 자기자본을 충족시켜 IB요건을 갖췄고, 그에 미달하는 중소형 증권사들은 다른 먹거리 찾기에 나선 것이다.
 
업계에서는 증권업계의 M&A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보고 있다. 증권은 큰 욕심을 부리지 않고 영업한다면 특별히 손해볼 일이 없는 산업이기 때문에 대주주의 의지가 없다면 M&A를 진행하기는 어렵다는 시각이다.
 
대형 증권사의 입장에서는 중소형 증권사를 M&A 해봐야 영업력 등에서 큰 시너지가 나지 않기 때문에, 중소형 증권사 입장에서는 고정 이익이 있기 때문에 굳이 대주주가 의지를 갖지 않는 것이다.
 
증권업계 구조개편을 다른 금융업계와 같은 시각으로 바라봐서는 안된다. 
 
업계 내에서 헤지펀드, 자산관리, 상품개발 등 각자에게 맞는 먹거리 찾기로 성장동력을 키워가고 있는 만큼 증권사의 다양성을 살려주는 게 바람직하다.
 
규모만 키운다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는 것은 아니다. 또 국내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 보장 차원에서도 모두가 하나의 길로 갈 필요는 없다.
 
답이 나오지 않는 M&A를 부추기기 보다는 새로운 사업 확장을 위한 활로 모색에 금융당국과 증권사들이 함께 나서는 것이 마땅하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혜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