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重, 1조 해양설비 수주..수주목표 198억弗 달성
하루 4억2000만ft³천연가스 생산·처리설비.. 2014년 설치
입력 : 2011-12-19 11:09:01 수정 : 2011-12-19 11:10:45
[뉴스토마토 김유나기자] 현대중공업(009540)이 최근 나이지리아에서 세계적 오일메이저 회사와 총 1조원 규모의 해양설비 공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공사는 나이지리아 동남쪽 해상가스전에 설치될 가스 플랫폼 2기와 거주구 등 총 중량이 1만6000톤에 이르는 각종 설비를 제작하는 것으로, 하루 1억2000만 입방피트(ft³)의 천연가스를 모아 압축하고 3억ft³의 가스를 생산할 수 있다.
 
이 설비는 현대중공업 울산 해양공장과 나이지리아 현지공장에서 제작돼 오는 2014년 하반기 나이지리아 해상에 설치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이 공사를 설계에서부터 구매, 제작, 운송, 설치, 시운전까지 전 공정에 걸쳐 일괄도급방식(EPIC) 방식으로 수행하게 된다.
 
이번 수주로 현대중공업은 삼호중공업을 포함해 올해 조선해양플랜트 부문 수주 목표액 198억달러를 달성하게 됐다.
 
강창준 현대중공업 해양사업본부장은 "지난 30여년에 걸쳐 세계 32개 국가의 석유회사에 원유생산설비 공사를 인도한 풍부한 해양 공사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공사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며 "나이지리아 해양설비 시장에서 세계최대 해양공사 EPIC 업체로서의 위상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 현대중공업이 이번에 수주한 가스플랫폼과 유사한 설비로, 현대중공업이 올해 태국 방콕의 동남쪽 봉콧 유전에 설치한 ‘봉콧 가스플랫폼’의 모습.
 
나이지리아는 아프리카 최대의 산유국으로 세계 유수의 오일메이저들이 자원개발을 위한 활발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나이지리아에서 EGP-3 공사를 수행한 데 이어, USAN 부유식 원유생산저장하역설비(FPSO)를 제작해 현지에 설치 중이며 2007년에는 오폰 공사 등 대형 해양설비공사를 수주해 현재 공사를 수행중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19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한국조선해양(9540)88,60081,600(-7.9%)
금호에이치티(214330)1,3452,390(77.7%)
한국항공우주(47810)47,30066,900(41.44%)
케이비아이동국실업(1620)708857(21.05%)
현대차2우B(5387)91,900105,500(14.8%)

  • 김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