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점유율 1위 등극.."100원할인 효과봤네"
창사 44년 이래 SK에너지 제치고 처음
2011-07-22 10:43:11 2011-07-22 10:43:20
[뉴스토마토 윤성수기자] GS칼텍스가 지난달 점유율에서 SK에너지를 추월하며 정유업계 1위에 올랐다. GS칼텍스가 1위를 차지한 것은 창사 이래 처음이다. 
 
22일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만년 2위'였던 GS칼텍스는 지난달 32.7%의 점유율을 기록하면서 32.2%의 SK에너지를 0.5%포인트 차이로 앞섰다.
 
특히 기름값 할인 이전인 지난 3월 37.4%인 SK에너지에 비해 6.5%포인트 뒤처졌던 GS칼텍스는 할인이 시작된 4월 격차를 3.7%로 줄였고 5월엔 1.3%포인트까지 추격했다.
 
이처럼 GS칼텍스가 점유율 1위를 차지한 것은 지난 1967년 이후 44년 만에 처음이다.
 
GS칼텍스와 SK에너지에 이어 현대오일뱅크가 18.5%, S-Oil(010950)은 15.4%를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GS칼텍스의 이번 점유율 1위는 지난 4월부터 시작된 기름값 인하의 영향으로 카드할인 방식을 선택한 SK에너지에 비해 소비자들이 느끼는 체감이 달랐던 것이 큰 이유"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이번 점유율 변동이 기름값 리터당 100원 할인에 따른 일시적 현상에 그칠 것이라고 분석하고 있다.
 
시장점유율은 주유소 숫자와 비례해서 움직이기 때문에 주유소 수를 급격히 늘리지 않는 이상 점유율을 올리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22일 한국주유소협회에 따르면 지난 5월말 기준으로 전국 주유소는 SK에너지가 4466개, GS칼텍스 주유소는 3401개로 1000개 가량 차이가 난다.
 
뉴스토마토 윤성수 기자 yss0128@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