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벤처협, 美 '프로디아 시스템'에 中企 컨소시엄 구성
'디지털 홈 솔루션' 분야 국내 중소벤처기업이 대상
입력 : 2011-07-12 10:09:56 수정 : 2011-07-12 10:11:04
[뉴스토마토 문경미기자] 중소기업청(청장 김동선)과 벤처기업협회(회장 황철주)는 미국 프로디아 시스템과 디지털 홈 솔루션 컨소시엄을 구성해 중소벤처기업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프로디아 시스템은 미국의 중견 글로벌기업으로 디지털 홈 서비스와 헬스케어, 미디어 등의 분야의 기술 개발과 전략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최근 개발한 홈 디바이스 통합 플랫폼인 ROS(Residence Operating System)의 생산·보급을 위해 한국 내 중소벤처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할 계획이다.
 
프로디아 시스템의 ROS는 가정 내 IPTV, 보안관리, 에너지 관리, 이-러닝(e-Learning), 이-헬스(e-Health) 등을 위한 유무선과 위성 기반의 TV-PC-스마트폰 연계 시스템으로, 한국으로부터 연간 1조원 규모의 생산 납품을 진행하겠다는 목표다.
 
컨소시엄 모집분야는 하드웨어, 디바이스, 어플리케이션 제조 등으로 컨소시엄 접수는벤처기업협회 홈페이지(www.venture.or.kr)에서 할 수 있다.
 
오는 22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컨소시엄에 대한 설명회는 21일 벤처기업협회 벤처아카데미에서 열릴 예정이다.
 
황철주 벤처기업협회장은 "이번 컨소시엄 구성으로 통합적인 산업 융합의 가능성이 한층 높아져 앞으로 관련 시장 및 기술이 크게 활성화 될 것"이라며 "앞으로 협회 차원의 글로벌 비즈니스 지원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관련 중소벤처기업의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토마토 문경미 기자 iris0602@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경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