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로스-칸 또다시 '위기'
프랑스 작가 성폭행 고소키로
"정계 복귀 힘들듯"
입력 : 2011-07-05 10:30:33 수정 : 2011-07-05 10:30:49
[뉴스토마토 안지현기자] 지난 주말 가택연금에서 풀려난 도미니크 스트로스 칸 전 국제통화기금(IMF)총재가 또 다시 위기에 빠졌다. 프랑스 한 작가가 그에게 성폭행을 당할 뻔 했다고 주장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지난 4일 주요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작가인 트리스탄 바농(32세)은 지난 2003년 칸 총재에게 성폭행 위협을 느꼈다며 칸 전 총재를 고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03년 당시 프랑스 재무장관이었던 스트로스-칸을 인터뷰하기 위해 찾아간 자리에서 이같은 일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칸 전 총재의 정계 복귀도 쉽지 않을 전망이다. 
 
지난 4일 블룸버그 통신은  프랑스 웹사이트 아틀란티코를 인용해 칸 전 총재가 정계 출마를 원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번 사건이 사회당의 유력 대선 후보인 칸 전 총재에 대한 정치적 음모라는 '음모설'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데다, 지난 1일 칸 전 총재가 가택연금이 해제되는 등 변수가 나타나자 그가 다시 정계에 복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일부 프랑스 내부 여론도 우호적인 모습이었다.
 
르 파리지엔이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49%가 스트로스 칸 전 총재가 정치적 복귀를 해야한다고 답했다. 반대의견은 45%였다. 
 
또 그가 정계에 복귀할 수 있도록 사회당 대선후보 등록시 일부 예외를 인정해야 한다는 말도 나온 상태여서 이번 사건이 어떤 변수로 작용할 지 주목된다.
 
 
뉴스토마토 안지현 기자 sandia@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지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