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득 2년만에 감소·투자 13년래 최저
입력 : 2011-06-08 08:08:57 수정 : 2011-06-08 18:59:20


[뉴스토마토 양성희기자] 1분기 실질 국민총소득(GNI)이 2년 만에 감소했다. 
 
실질 국내총생산(GDP)의 전기 대비 증가율은 1.3%를 기록해 속보치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1년 1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실질 GDP 증가율은 전기대비 1.3%, 작년 동기 대비 4.2%를 기록했다.
 
지난 4월 속보치에 비해 전기 대비 증가율은 0.1%포인트 하락했지만,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동일했다.
 
한은은 1분기 GDP 증가에 대해 "건설업 성장률 부진에도 불구하고 제조업이 큰 폭 증가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제조업은 금속제품과 전기전자, 운송장비 등의 호조로 전기대비 3.1%, 서비스업은 도소매업과 보건 및 사회복지를 중심으로 전기대비 1.2% 증가했다.
 
그러나 건설업은 건물과 토목건설 모두 부진해 전기대비 6.1% 감소했다.
 
지출 측면에서 민간소비는 음식료품과 차량용 연료 등 비내구재 지출이 부진했지만, 에어컨, 휴대전화 등 내구재 소비가 늘어나 전기대비 0.4% 증가했다.
 
건설투자는 건물 및 토목 건설이 모두 줄어 6.7% 감소하면서 1998년 1분기 이후 13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설비투자는 반도체제조용기계, 선박을 중심으로 1.1% 감소했다.
 
재화 수출은 반도체와 전자부품, 자동차 등의 호조로 4.6% 증가했으며, 수입은 3.1% 늘었다.
 
1분기의 실질 GNI는 교역조건 악화로 전분기보다 0.1% 감소했다. GNI가 감소한 것은 2009년 1분기 0.2% 줄어든 이후 2년 만이다. 
 
총저축률은 31.9%로 전분기보다 0.4%포인트 하락했으며, 총투자율도 29.0%로 0.5%포인트 떨어졌다.
 
 
뉴스토마토 양성희 기자 sinbish@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성희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