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LA 재즈·펑크 밴드 노워, 내년 3월 단독 내한 공연
2023-12-07 16:41:31 2023-12-07 16:41:31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미국 LA 기반의 재즈-펑크 밴드 노워(KNOWER)가 ‘KNOWER FOREVER’ 투어의 일환으로 단독 내한 공연을 가집니다.
 
MPMG에 따르면, 내년 3월 31일 저녁 5시, 서울 서교동 무신사 개러지에서 개최됩니다.
 
노워(KNOWER)는 천재적인 뮤지션 루이스 콜(Louis Cole)과 제네비브 아르타디(Genevieve Artadi)가 이끄는 재즈-펑크 밴드이자 크리에이티브 그룹입니다. 초창기부터 유튜브 기반의 활동으로 ‘반골’ 기질의 창의적인 연주 영상들로 수백만 조회수를 상회하는 영상들을 세상에 내놓은 바 있습니다. 724만 조회수를 기록한 ‘Overtime’ 등의 인기곡들을 공연에서 선보이기는 물론, 매번 공연마다 다른 편곡으로 재미를 줄 예정입니다.
 
지난 8월 2일 서울 광장동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린 ‘루이스 콜 내한공연’에서 인상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준 바 있는 이들은 내년 3월에는 유사하면서 색다른 편성으로 공연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특히 노워(KNOWER) 밴드의 일환으로 오래 호흡을 맞춘 베이시스트 샘 윌크스(Sam Wilkes)의 첫번째 내한으로도 기대를 모읍니다. 이 밖에 2023 ‘아메리칸 피아니스트 어워드’ 파이널리스트에 이름을 올린 신예 피아니스트 폴 코니쉬(Paul Cornish)의 합류로 음악적 깊이를 더할 예정입니다.
 
올해 6월 밴드캠프를 통해 선공개한 신보 'KNOWER FOREVER' 투어의 서울 공연은 이들의 일본 공연과 더불어 진행됩니다.
 
내년 3월 31일 저녁 5시, 서울 서교동 무신사 개러지에서 열리는 노워(KNOWER)가 ‘KNOWER FOREVER’. 사진=MPMG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