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홍익표, 선거제 개편에 "모든 약속 지켜야 하나"
"약속 못지킬 상황 설명하고 사과해야"
"대선 약속 다 지키면 3선 연임 금지도"
2023-12-05 10:55:18 2023-12-05 11:23:51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가 선거제 개편에 대해 “모든 약속을 다 지켜야 되느냐”고 말했습니다. 민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위성정당 방지를 약속한 바 있는데요. 이를 지키지 못하고 병립형 비례제로 회귀할 수 있다고 시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홍 원내대표는 5일 CBS 라디오에서 “물론 약속은 지켜야 되는 거고, 때로는 약속을 못 지키는 상황이 있을 수도 있다. 그런 경우에는 당당하게 약속을 못 지키게 되는 상황을 설명하고 그 다음 사과하고 이런 게 필요하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그는 “우리 의원님들에게 우스갯소리를 했다. 대선 때 우리가 정치개혁 한다고 한 약속 다 지키면, 3선 연임 금지까지 했는데 그거 다 지킬 거냐”라며 “약속을 지키도록 노력하고, 약속을 지키지 못할 경우에는 책임 있게 사과하고 국민들에 소상히 사유를 설명해야 된다”고 했습니다.
 
이어 “지금까지 모든 정치 지도자나 정당이 그렇게 해왔다”며 “김대중 대통령께서도 1995년에 대선 출마하실 때 정계 복귀 다시 했다. 복귀하시며 국민들께 정중히 사과하시고 사유에 대해, 내가 왜 다시 정치를 해야 되는지 설명을 하신 게 있다”고 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병립형 비례제와 연동형 비례제,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연합비례정당 추진 등 당내 논의에 모든 가능성이 열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병립형을 주장하는 분도 계시고 연합형, 연동형을 얘기하는데 연동형 중에서는 위성정당을 하지 말자는 분이 있고 한 반반이라고 그랬다”고 했습니다.
 
또 “그 안에 반은 한 연동형 중에 절반은 위성정당은 아니지만 연합비례정당은 가능하지 않겠느냐 그러기에, 그것 역시 어쨌든 반대 측이나 언론에서 보기에는 변형된 위성정당 아니냐, 이런 비판이 나오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세 가지 가능성은 다 열려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