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조국,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에 "다 제 잘못"
북 콘서트서 "신당 말한 적 없어…출마? 국민 마음따라 몸 맡겨 "
2023-12-04 21:35:39 2023-12-04 21:35:39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4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북 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4일 문재인정부 시절 윤석열 대통령을 검찰총장에 임명한 것에 대해 "제가 못났고, 눈이 어두웠고, 나이브했다"고 토로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자신의 저서 '디케의 눈물' 북 콘서트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각설하고 제 잘못이라고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조 전 장관은 문재인정부 시절 민정수석으로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 임명에 대한 인사검증을 맡은 바 있습니다.
 
다만 그는 "그렇다고 해서 문 정부의 성과도 깡그리 내버려서는 안 된다"라며 "김대중정부·노무현정부의 성과와 한계, 불만도 이어 받아 이어달리기를 하면서 다음 정부가 문재인정부의 성과는 계승하고 문 정부가 못한 것은 개선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조국 신당' 창당을 묻는 질문에는 "제가 제 입으로 조국 신당을 말한 적은 단 한번도 없다"고 답했습니다.
 
총선 출마 계획과 관련해서는 "현재와 같은 신검부 독재체제가 종식돼야 하고 이를 통해 추락하는 민생경제를 살려야 한다"며 "그걸 위해 제가 무엇인지 모르겠습니다만 돌 하나는 들어야겠다는 마음"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사람들의 마음에 따라, 주변 친구와 동지, 국민의 마음에 따라 몸을 맡기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병립형 비례대표제로 회귀하려는 민주당의 움직임이 있다는 지적에는 "즉답을 드리기보다는 다른 식으로 말씀 드리겠다"면서 "용혜인·노회찬 같은 분들이 학익진처럼 날개를 펴서 의회권력을 다수파로 확실하게 만들고, 다음 대선 때 행정권력도 찾아오면 좋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기본소득당인 용 의원과 정의당인 고 노 전 의원을 거론하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촉구한 것으로 보입니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최신형 정치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