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IB토마토]GS건설, '검단사태' 진척되나…불확실성 해소 기대
인천 검단 아파트 입주민에 4089억 대여…'이자비용'만 부담
'최대 리스크' 입주 예정자 합의 일단락…LH와 책임 공방 남아
3분기 '어닝쇼크'로 2023년 영업손실 폭 확대 가능성도
2023-12-04 06:00:00 2023-12-04 06:00:00
이 기사는 2023년 11월 30일 17:10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권성중 기자] 인천 검단 아파트 주차장 붕괴사고 수습으로 가중돼 온 GS건설(006360)의 불확실성이 일정 부분 해소된 모습이다. 가장 큰 리스크로 꼽혔던 입주 예정자들과의 보상 합의가 일단락되면서다.
 
서울 종로구 GS건설 사옥.(사진=뉴시스)
 
검단 아파트 합의 일단락…LH와 책임공방은 ‘숙제’
 
2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GS건설은 최근 인천 검단 AA13 입주예정자에게 중도금 대위변제 및 주거 이전비로 4089억원을 대여한다고 공시했다. 이는 올해 9월말 기준 GS건설 자기자본의 7.63%를 차지하는 규모다. 대여기간은 2024년 1월부터 해당 단지 재시공 후 잔금 납부일 또는 입주지정기간 마지막날 중 빠른 날까지이다.
 
GS건설이 입주 예정자들에게 ‘대여’하는 4089억원은 중도금 대위변제금 2652억원과 주거이전비 1437억원으로 구성돼 있다. GS건설과 시행자인 LH가 ‘주거지원비’ 명목으로 밝힌 2197억원 중 GS건설의 몫이 1437억원이다. 또한 중도금 대위변제금 2652억원은 LH로부터 차입해 충당할 예정인데, 이후 붕괴사고에 대한 LH와의 귀책 비율 등을 따져 조정될 가능성이 있는 금액이다. 입주 예정자들에게 무이자로 제공되고, GS건설은 차입에 대한 이자비용을 부담하게 될 전망이다.
 
앞서 GS건설은 올해 4월 검단 아파트 주차장 붕괴사고 발생 이후 정부와 입주 예정자들에게 ‘전면 재시공’을 약속하고 LH와 함께 보상안 관련 협의를 진행해 왔다. 9월 LH에 지원 보상안 초안을 제시한 이후 지속적인 협상을 진행했다. 이어 이달 20일 입주 예정자들이 LH·GS건설의 최종 보상안에 대한 투표를 진행했고, 24일 보상안을 받아들이기로 합의했다.
 
합의된 보상안에 따르면 전용면적 84㎡ 기준 가구당 1억4000만원을 주거지원비 명목으로 대여키로 했다. LH가 5000만원, GS건설이 9000만원을 각각 입주예정자에게 대여한다.
 
GS건설은 앞서 올해 2분기 검단 아파트 재시공 비용을 5524억원으로 추산해 손실로 반영한 바 있다. 이번에 입주 예정자들에게 제공되는 4089억원은 입주 이후 무이자로 돌려받는 금액이기 때문에 추가로 손실액이 반영되진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GS건설 관계자는 <IB토마토>와의 인터뷰에서 “당사가 4089억원 중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이에 대한 이자비용 뿐”이라며 “이 역시 2분기 선반영한 손실액에 모두 포함돼 있다”라고 설명했다.
 
‘최대 리스크’ 해소 잰걸음…실적 반등 시기 관건
 
검단 아파트 주차장 붕괴사고로 GS건설이 해결해야 할 리스크는 입주 예정자들과의 합의와 정부와 서울시가 내린 ‘영업정지’ 처분의 해결이었다. 사고 발생 7개월여 만에 입주 예정자들과의 합의가 이뤄졌고, 추가 소요 비용을 최소화하면서 한 가지 리스크 해결에 가닥을 잡았다. 아직 영업정지 처분에 대한 변수가 상존하지만 실제 영업정지 효력 발생까지 상당한 시차를 보인 전례를 감안한다면 당장 GS건설의 실적에 큰 영향을 미치진 못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올 한해 GS건설의 손실은 피할 수 없어 보인다. 미래에셋증권(006800)은 최근 회사가 올해 기록할 영업손실 규모를 1083억원으로 추정했다. 2013년 해외 대규모 손실 반영에 따른 영업손실 기록 이후 10년 만에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올해 3분기에도 시장의 전망치를 크게 하회하는 실적으로 어닝쇼크를 기록한 바 있다. GS건설은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3조1075억원, 영업이익 601억원을 기록했다. 이 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1233억원)의 절반도 안되는 실적을 거둔 것이다. 올해 GS건설은 전망치보다 더 큰 영업손실을 기록할 가능성도 아직 열려 있다. 올해 3분기 누적 영업손실은 1947억원이다.
 
이에 따라 지난달 말 국내 증권사들은 GS건설의 목표 주가를 일제히 내리는 등 부정적 시각을 견지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시장의 변화된 시각이 감지되고 있다.
 
조정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주택·건축부문은 매출 총이익률 둔화로 당분간 기다림이 필요할 것”이라면서도 “주택·건축부문의 공정 지연이 올 4분기부터 해소될 것으로 전망되고, 인천 검단 사고의 후속조치가 마무리 단계에 있어 내년 3263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한다”라고 내다봤다.
 
김기룡 미래에셋증권 연구원도 “GS이니마, 해외 모듈러 등 신사업 부문의 매출 성장이 가속화하고 있다. 주택 현장에 대한 보수적 원가율 기조도 점진적인 실적 개선 흐름을 이끌 것”이라면서 목표주가를 2만3000원으로 상향했다.
 
권성중 기자 kwon8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