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전우 시체' 언급한 이낙연…"민주당 사당화" 이재명 직격
이낙연, 신당 창당 시사…"당내 민주주의 질식"
2023-11-28 16:39:31 2023-11-28 16:56:47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연대와 공생' 주최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포럼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윤혜원 기자]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미국에서 귀국한 후 처음 참석한 공개 포럼에서 이재명 대표와 ‘개딸(이 대표 강성지지층)’을 작심 비판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강성지지층에 의존하는 이 대표 리더십과 당내 민주주의 약화가 무관치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신당 창당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았습니다. 
 
이 전 대표는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친낙(친이낙연)계 싱크탱크 ‘연대와 공생’ 학술포럼 기조연설을 통해 “과거 민주당은 내부 다양성과 민주주의라는 면역체계가 작동해 여러 문제를 걸러 내고 건강을 회복했다”며 “지금은 리더십과 강성 지지자들의 영향으로 면역체계가 무너졌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민주당은 오래 지켜온 가치와 품격을 잃었고 안팎을 향한 적대와 증오의 폭력적 언동이 난무한다”며 “참담하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면역체계가 무너지면 질병을 막지 못하고 죽어간다”며 “그 결과로 민주당은 도덕적 감수성이 무뎌지고 국민 마음에 둔해졌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대표 사법리스크도 우회적으로 꼬집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정책이나 비전을 내놓는 활동이 미약해졌고, 어쩌다 정책을 내놔도 사법 문제에 가려지곤 한다”고 했는데요. 당내 민주주의에 대해서도 “거의 질식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정치 양극화 해결책으로 다당제를 제시했습니다. 그는 “양대 정당이 ‘국민 실망시키기’를 경쟁한 결과로 무당층이 두텁고 단단해졌다”며 다당제가 무당층을 포용할 수 있다고 봤는데요. 그러면서 “당장 할 일은 위성정당 포기를 전제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하는 것”이라며 “병립형은 정치 양극화의 폐해를 극심하게 만들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신당 창당 가능성도 시사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신당 창당을 염두에 뒀냐는 질문에 “국가를 위해 할 일이 무엇인가 항상 골똘히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비명(비이재명)계 의원 모임 ‘원칙과 상식’의 방향성에 공감한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는데요. 그는 “문제의식과 충정에는 공감한다는 말씀은 원칙과 상식에도 해당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른바 ‘비명계 공천학살’에 대해서는 경계심을 표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최근 당내 일부 의원들에 ‘전우들의 시체 위에서 응원가를 부를 수 없다’고 말한 바 있는데요. 이에 대해 그는 “문자 그대로 진정한 시스템 공천이 훼손되면 많은 부작용을 낳게 돼 있다”며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거듭 당부했습니다.
 
윤혜원 기자 hwyo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