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회복에도 경기 부진 '여전'…미금리·중동발 불안 '고조'
KDI 11월 경제동향…"경기하방 요인 상존"
미국 시장금리 상승…국고채 4.09%로 견인
제조업 업황전망BSI 71…"여전히 낮은 수준"
소비판매 -1.9%, 설비투자 -5.7%…물가는 3.8%↑
2023-11-07 15:07:53 2023-11-07 19:08:16
 
[뉴스토마토 이민우 기자] 반도체를 중심으로 경기 부진이 완화하고 있지만 미국의 시장금리 상승과 중동 정세발 리스크가 불안 요인이라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특히 대외 불확실성 중 미 금리 상승 여파는 국내 시장 금리에도 영향을 주는 등 내수 경기를 제약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미국 시장금리 상승이 국내 금리를 견인하면서 소비판매·설비투자 부진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지정학적 긴장 고조로 인한 국제 유가 변동성도 여전한 상황입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7일 '11월 경제동향'을 통해 "한국 경기 부진이 반도체산업을 중심으로 완화되고 있으나, 고금리 기조와 중동 정세 불안 등 대외 불확실성은 상존한다"고 진단했습니다.
 
경제 동향을 보면 9월 전산업생산은 전월 1.3%보다 높은 2.8%의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특히 IT 수요 회복세로 반도체생산이 8.4%에서 23.7%로 크게 늘며 광공업생산 증가를 견인했습니다. 
 
서비스업 생산은 2.2%로 전년동기대비 증가세 둔화 흐름을 보였습니다. 다만, 전월대비로는 여행수요가 확대되며 숙박 및 음식점업(2.4%), 운수 및 창고업(2.2%) 등을 중심으로 0.4% 증가세가 이어졌습니다.
 
제조업 평균가동률이 73.2%로 전월에 이어 높은 수준을 지속했고, 재고·출하 비율도 124.3%에서 113.9%로 내려오는 등 제조업도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한국개발연구원은 7일 "한국 경기 부진이 반도체산업을 중심으로 완화되고 있으나, 고금리 기조와 중동 정세 불안 등 대외 불확실성은 상존한다"고 평가했다. 자료는 11월 기준 주요 경제지표. (그래픽=뉴스토마토)
 
그러나 시장금리 상승, 중동 정세 불안 등의 경기 하방 요인이 상존한다는 게 KDI 측의 설명입니다.
 
미국 시장금리 상승의 영향으로 국내 시장금리도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국고채 금리(3년물)는 8월 3.71%에서 9월 3.88%로,10월에는 4.09%까지 뛰었습니다. 
 
제조업 업황전망BSI는 9월 67에서 10월 69, 11월 71로 소폭 올랐지만,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렀습니다. 비제조업 업황전망BSI 9월 76에서 10월 77로 소폭 상승 후 11월 69로 추락했습니다.
 
고금리 기조, 소비심리 약화 등의 영향으로 상품소비도 여전히 부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소비판매는 4.7% 감소에서 1.9% 감소로 하락 폭이 줄었지만, 기저효과에 기인한 것으로 전월과 비교하면 0.2% 낮은 증가율을 보였습니다. 시장금리 상승의 여파로 소비자심리지수도 99.7에서 98.1로 하락하며 소비 여건 악화를 시사했습니다.
 
설비투자도 5.7% 감소로 전월에 이어 부진한 모습을 이어갔습니다. 반도체생산 부진 완화에도 재고가 여전히 높은 수준을 보이며 신규투자 수요는 낮았습니다. 국내기계수주(-20.4%), 반도체투자 관련 수입액(-18.4%) 등 선행지표도 부진을 이어갔습니다.
 
10월 소비자물가는 변동성이 높은 석유류와 농산물에 기인해 전월 3.7%에 이어 3.8%의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습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 전쟁에 따른 유가의 불확실성도 높아지는 추세입니다.
 
정규철 KDI 경제전망실장은 "미국 시장금리 상승의 영향이 파급되며 국내 시장금리도 상승하고 내수 경기를 제약할 가능성이 있다"며 "지정학적 긴장 고조로 국제유가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국개발연구원은 7일 "한국 경기 부진이 반도체산업을 중심으로 완화되고 있으나, 고금리 기조와 중동 정세 불안 등 대외 불확실성은 상존한다"고 평가했다. 사진은 부산항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이민우 기자 lmw3837@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