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아시안게임' 이영표, 바레인전 3대0 승리’ 정확히 적중
2023-09-25 08:55:50 2023-09-25 08:55:50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이영표 KBS 해설위원이 작심하고 예언한바레인전 30 승리가 정확히 현실이 됐습니다. 남자축구 대표팀이 조별리그를 ‘100점 만점으로 마친 가운데, 마법 같은 예측 적중 릴레이가 계속될지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영표 위원은 24일 남현종 캐스터와 함께 한국의 항저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조별리그 3차전 바레인전을 현지 생중계했습니다. 이에 앞서 이영표 위원은 KBS스포츠 유튜브의 비하인드 영상에서 바레인전 스코어를 “30 이상이라고 내다보는 한편 한국이 16강전, 8강전, 준결승, 결승에서 만날 팀들도 모두 예상해가상 대진표까지 완성하며예언을 대방출했습니다.
 
이 중 바레인전 ‘30 승리는 스코어까지 정확히 맞아떨어져 축구 팬들을 놀라게 했습니다. 하지만 황선홍호 합류 뒤 첫 선발 출전한에이스이강인이 나선 전반전까지만 해도 바레인의 골문이 도저히 열리지 않아, 이영표 위원의예언은 현실이 되기 어려워 보였습니다.
 
한국은 조영욱을 비롯한 여러 선수들이 계속 결정적 찬스를 만들었지만, 이를 마지막에 골로 연결하지 못하며 전반을 무득점으로 마쳤습니다. 이영표 위원은수비조직력의 강점을 보여준 바레인이었다. 약팀이 강팀을 이길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을 충실히 잘 수행했다며 바레인의 수비를 높게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이 상황을 한 번 깨고, 그 경험을 가지고 토너먼트에 진출했으면 좋겠다고 바랐습니다.
 
선수들은 마치 이 말을 들은 듯, 후반전부터 바레인의 수비를 뒤흔들기 시작했습니다. 이영표 위원과 남현종 캐스터가뭔가 될 것 같은 분위기가 드디어 왔다고 숨을 죽인 직후, 후반 16분 이한범의 첫 골이 터졌습니다. 이영표 위원은이 골은 정말 큰 의미가 있다이렇게 내려선 상대에게서 득점할 수 있다는 게, 일단 승점 3점보다 중요하다고 극찬했습니다. 이후 후반 29분 백승호가 대포알 중거리슛으로 두 번째 골을 넣었습니다. 이영표 위원은이렇게 스코어가 2-0이 될수록, 바레인이 공격을 시도하려 하면 할수록 오히려 바레인에는 추가 실점의 가능성이 더 커진다고 내다봤습니다.
 
이 말 또한 현실이 되어, 바레인이 수비 전략을 버리고 공격에 초점을 두었는데도 후반 39분 고영준이 마지막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습니다. 이영표 위원은 “3-0이 됐는데도 황선홍 감독은 웃지 않았습니다라며언제 웃는가로 관심사가 된 황선홍 감독에 대해 너스레를 떠는 여유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무실점 다득점으로 마무리된 조별리그 1~3차전에 대해 이영표 위원은모범적이고 유익하고 의미있는 경기들이었다벌써부터 토너먼트가 궁금합니다라는 소감으로 중계를 마쳤습니다.
 
KBS 이영표.(사진=K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김나볏 테크지식산업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