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검찰, 김성태 '이재명 쪼개기 후원' 의혹 선관위 압수수색
김성태 "민주당 대선경선 때 직원들 명의로 1억5000만원 기부"
2023-09-08 14:12:15 2023-09-08 14:12:15
[뉴스토마토 김수민 기자] 김성태 전 쌍방울 그룹 회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거액을 쪼개기 후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수원지검 형사6부(김영남 부장검사)는 8일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2021년 대통령선거 민주당 경선 후보에 대한 후원자 명부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회장은 지난달 22일 수원지법에서 진행된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의 뇌물 등 혐의 공판에 검찰 측 증인으로 출석해 "대선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약 1억5000만원을 이 대표 측에 기부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 전 부지사가 '경선 첫날 이 대표 쪽에 월등하게 후원금이 모이면 모양새가 좋지 않겠냐'고 부탁해 직원 등 여러 명의 이름으로 기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정치자금법상 후원인이 대통령 선거 경선 후보자의 후원회에 기부할 수 있는 한도액은 1000만원입니다.
 
무기한 단식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영화 봉호동 전투 단체 상영회에 참석해 있다.
김수민 기자 sum@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오승주 사회부장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