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우브, 단독 첫 내한 공연…8월 체조경기장
2023-05-31 14:00:00 2023-05-31 14:00:00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I Like Me Better’, ‘Paris in the Rain’ 등의 대표곡을 낸 미국 싱어송라이터 라우브(Lauv·아리 스타프랜스 레프·29)가 페스티벌 참여가 아닌 단독으로는 처음 내한공연을 합니다.
 
31일 공연 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에 따르면, 라우브는 오는 8월29일 오후 8시 서울 올림픽공원 케이스포돔(KSPO DOME·옛 체조경기장)에서 한국 팬들과 재회합니다.
 
작곡과 프로듀싱으로 음악 활동을 시작한 라우브는 2015년 사운드클라우드에 공개한 첫 싱글 '디 아더(The Other)'가 입소문을 타고 스포티파이 글로벌 톱 100 차트에 진입하면서 솔로 아티스트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2017년 선보인 'I Like Me Better'는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100' 27위에 올랐습니다. 세계적으로 20억 회 이상 스트리밍을 기록하며 인기를 얻었습니다. 2018년엔 국내 음원 차트 상위권에 오를 만큼 큰 성공을 거둔 'Paris In The Rain' 등 기존 발표곡들을 모은 컴필레이션 앨범 'I met you when I was 18'을 선보였습니다.
 
2020년에 발표한 데뷔 앨범 '~how i'm feeling~'은 트로이 시반이 함께한 'i'm so tired…', 앤 마리(Anne Marie)가 함께한 'fuck, I'm lonely', 레이니(LANY)와 함께한 'Mean It', 그리고 알레시아 카라와 소피아 레예스가 각각 피처링한 'Canada', 'El Tegano', 'Make It Right' 리믹스 작업으로 인연을 맺은 방탄소년단(BTS)과 협업한 'Who' 등 세계적 스타들과의 협업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라우브는 2019년 '서울 재즈 페스티벌'로 처음 한국을 찾았습니다. 이후 지난해 10월 '슬로우 라이프 슬로우 라이브' 헤드라이너로 참여하는 등 두 차례 내한 무대를 선보였습니다. 공연 외에도 음악 방송 출연과 서울 곳곳을 방문한 소셜 미디어 인증샷, 한글로 새긴 타투 등이 화제가 되기도 했습니다.
 
10개월 만인 이번 내한 공연은 첫 단독 공연입니다. 'IDK You Yet'으로 이름을 알린 싱어송라이터 알렉산더 23(Alexander 23)이 오프닝 게스트로 함께 합니다.
 
라우브. 사진=라이브네이션코리아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