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타지마할과 아그라
2023-03-31 06:00:00 2023-03-31 06:00:00
대부분의 사람들이 ‘순수’를 사랑한다. 순수란 무엇일까? 사전은 ‘전혀 다른 것의 섞임이 없음’이라 풀이하고 있다. 다른 말로 불순물이 섞이지 않은 상태다. 순수는 특정한 물질, 개념, 상황을 대상으로 설정하고 그것과 구분되거나 반대되는 것을 불순물로 규정해야 비로소 성립된다.
 
그러나 순수는 현실에 존재하는 구체라기보다 관념에 머무는 추상에 가깝다. 순수한 물질이 있을까? 극소수의 원자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물질은 이질적 원자의 결합으로 이뤄진다. 그렇게 만들어진 분자 역시 다른 분자와 뒤섞여 있다.
 
실험실에서 만든 증류수가 아닌, 현실의 다양한 장소에 존재하는 물속엔 H2O 외에 수없이 다른 물질이 포함돼 있다. 심지어 생수병에 담긴 물속에도 미량의 미네랄이 깃들어 있다. 우리가 숨 쉬는 공기는 어떤가? 청정 지역에서조차도 질소, 수소, 산소만이 아니라 염분, 피톤치드, 미세 꽃가루를 함께 들여 마시게 된다.
 
며칠 전 인도 북부의 타지마할과 아그라 성을 여행하고 왔다. 타지마할은 세계 7대 불가사의에 들어갈 만큼 신비하고 아름다운 건물이다. 무굴제국의 다섯 번째 왕 샤자 한이 자신이 너무나도 사랑한 왕비 뭄타즈 마할이 사망하자 그녀를 애도하기 위해 무덤으로 조성된 이슬람식 건축이다.
 
타지마할에서 육안으로 바라다보이는 곳에 아그라 성이 있다. 샤자 한의 선대 왕 악바르는 아그라 성 안 왕궁을 축조하면서 자신의 종교 이슬람 ‘생명의 나무’ 문양뿐만 아니라 불교의 ‘卍(만)’ 자, 흰두교의 ‘연꽃’, 기독교, 자이나교의 상징 문양까지 골고루 배치했다. 악바르는 모든 종교를 인정하고 관용을 베풀었다. 악바르의 사회통합적 리더십이 무굴제국의 전성기를 만드는 주춧돌이었다.
 
샤자 한은 영토를 확장하고 국력을 과시했지만 무굴제국 멸망의 단초를 만들고 말았다. 샤자한은 이슬람 위주의 통치를 강화했으며 이교도들에게 과다한 세금을 부과하는 방식으로 압박을 가했다. 이슬람 신자와 이교도들 간 갈등이 격화됐다. 
 
결국 샤자 한은 국론을 분열시키고 타지마할 건설에 막대한 국부를 쏟아부어 나라를 피폐하게 만든 과오 때문에 그의 아들 아우랑제브에 의해 유폐됐다. 샤자 한은 타지마할이 바라다보이는 감옥에 갇혀 쓸쓸하게 최후를 맞이했다. 오늘날까지 타지마할은 순백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지만 당대 백성들에겐 극렬한 고통의 상징이었다. 
 
언젠가부터 우리 정치는 샤자 한의 길을 걷고 있다. 상대주의적 대화와 타협이 아니라 절대주의적 아집과 독선에 빠져 있다. 집권하면 모든 정치적, 정책적 가치의 정당성을 국민으로부터 인정받은 것처럼 국정을 운영한다. 과거 목소리를 높였던 자신의 정치적 주장일지라도 상대방이 되풀이하면 손바닥 뒤집듯 반대 입장을 취한다. 같은 당내에서조차 한목소리가 아닌 다른 목소리를 내면 ‘정치적 이지매’를 당하는 순혈주의가 횡행하고 있다. 
 
종교, 지역, 세대, 커뮤니티, 직장 내에서도 비슷한 일이 자주 나타난다. 완고한 흑과 백 사이에 회색이 설 자리가 가뭇없이 사라지고 있다.  
 
순수는 성숙, 완성 이전의 상태를 표현할 때 쓰기도 한다. 아이들의 표정, 초심자의 눈빛은 얼마나 아름다운가? 순수는 변화와 향상의 가능성을 품고 있을 때 타지마할보다 더 눈부시다. 변화와 향상으로 나아가지 않는 순수는 폭력의 다른 이름이다. 
 
백승권 비즈라이팅 강사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