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현대건설, 청정수소 생산사업·기술개발 맞손
탄소저감 분야 연구개발 등 협력
부안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추진
2023-03-26 12:56:29 2023-03-26 12:56:29
[뉴스토마토 김유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과 현대건설이 탄소저감 분야 연구개발과 국내외 수소 사업 추진을 위해 손을 잡았습니다.
 
한수원은 현대건설과 서울 현대건설 본사에서 '국내외 청정수소 생산사업·기술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습니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전북 부안의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사업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중남미 수소사업 기반을 위해 칠레의 소규모 수소생산 사업 참여를 공동으로 추진합니다.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활용한 블루수소 기술개발·사업화와 바이오가스 기반의 청정수소 생산 활용에도 나섭니다.
 
기타 탄소중립·청정수소 기술개발도 협력 대상입니다.
 
한수원과 현대건설은 지난해부터 전북 부안군에 2.5mw급 수전해 기반 수소생산기지 구축 사업을 추진해오고 있습니다.
 
이 사업의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수소생산 사업을 넓혀 나갈 계획입니다. 또 해외에서는 칠레 소규모 수소생산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입니다.
 
황주호 한수원 사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수소생산과 탄소중립 사업 분야에서 양사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두 회사의 강점을 발휘해 글로벌 수소생산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높이고 국가 수소 산업 발전에 이바지 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4일 한수원과 현대건설이 청정수소 생산사업 및 기술개발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사진 왼쪽 황주호 한수원 사장, 윤영준 현대건설 대표이사 사장. (사진=한국수력원자력)
 
세종=김유진 기자 yu@etomato.com
이 기사는 뉴스토마토 보도준칙 및 윤리강령에 따라 이 최종 확인·수정했습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